'부상 병동' 토론토, 애리조나서 지명 양도된 우완투수 영입

부상 선수들이 속출한 미국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우완투수를 긴급 수혈했다.

류현진(34)이 마운드를 이끄는 토론토는 23일(이하 한국시간) 최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서 지명 양도된 제레미 비슬리(25)를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2017년 신인드래프트에서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에 지명된 비슬리는 지난해 애리조나로 트레이드된 뒤 단 1경기에 출전해 아웃카운트 1개를 잡은 게 메이저리그 경력의 전부다.

마이너리그에서는 총 68경기에서 16승 15패 평균자책점 3.56을 기록했다.

토론토는 로스 스트리플링과 네이트 피어슨, 타일러 챗우드, 토머스 해치, 줄리언 메리웨더, 패트릭 머피, 커비 예이츠, 조던 로마노 등 투수들이 줄줄이 부상자 명단(IL)에 올라 마운드 운영에 큰 차질을 빚고 있다.

토론토는 비슬리는 상황에 따라 선발과 불펜 다용도로 활용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