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의리 6⅔이닝 1실점+류지혁 연장 결승타…KIA, LG 제압

KIA 타이거즈가 '슈퍼 루키' 이의리(19)의 승리는 지키지 못했지만, 류지혁의 결승타로 연장 접전에서 LG 트윈스를 꺾었다.

KIA는 2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신한은행 2021 SOL KBO리그 원정 경기에서 LG를 3-2로 제압하고 위닝시리즈(3연전 2승 1패)를 가져갔다.

선발 등판한 좌완 신인 이의리는 6⅔이닝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5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고졸 신인으로서 올 시즌 KIA의 개막 2선발로 발탁돼 기대를 모은 이의리는 2-1로 앞선 7회초 2아웃에서 승리투수 요건을 채우고 교체됐으나 8회말 동점이 되면서 데뷔 첫 승리가 무산됐다.

LG 선발투수 케이시 켈리는 6이닝 4피안타(1피홈런) 5사사구 4탈삼진 2실점으로 이의리에게 판정패했지만, 동료 지원 덕분에 패전은 면했다.

KIA는 4번 지명타자 최형우의 솔로포로 기선을 제압했다.

최형우는 4회초 켈리의 초구인 떨어지는 커브를 퍼 올려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약 130m 솔로포로 선취점을 냈다.

올 시즌 KIA의 홈런 4개는 모두 최형우가 쏘아 올렸다.

6회초 KIA는 1사 후 프레스턴 터커의 좌중간 2루타로 다시 포문을 열었다.

최형우는 자동 고의사구로 걸어 나갔고, 이창진이 볼넷을 골라 1사 만루를 만들었다.

김민식이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지만, 나지완이 몸에 맞는 공으로 밀어내기 타점을 올렸다.

KIA는 2-0으로 달아났다.

이의리는 7회말 2사 후 김민성에게 좌월 솔로포를 맞아 첫 실점을 했다.

김민성은 이의리의 체인지업을 잡아당겨 시즌 2호 홈런을 장식했다.

LG는 8회말 대타 한석현의 활약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한석현은 KIA 박준표를 상대로 우중간 3루타를 치고 나갔다.

이날 1군 엔트리에 올라온 한석현의 데뷔 첫 안타다.

한석현은 오지환의 좌익수 희생플라이에 홈에 들어와 득점에도 성공했다.

점수는 2-2 동점이 됐다.

이후 LG는 2사 만루 역전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KIA 장현식이 유강남을 1루수 땅볼로 돌려세워 이닝을 끝냈다.

KIA는 9회말 마무리 정해영이 볼넷 3개를 던져 2사 만루에 몰렸지만, 이형종을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 실점을 막았다.

LG 마무리 고우석도 연장 10회초 흔들렸다.

KIA는 최형우의 볼넷과 이창진의 희생번트, 김민식의 볼넷으로 1사 1, 2루를 만들었다.

이우성이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지만, 류지혁이 고우석과 풀 카운트 승부 끝에 균형을 깨트리는 우전 적시타를 터트렸다.

10회말 다시 마운드에 오른 정해영은 2사 만루에서 대타 김주성을 삼진으로 잡아내며 승리를 지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