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이대호 휴식, 오윤석 데뷔 첫 선발 4번 타자 [사직:프리톡]


[엑스포츠뉴스 부산, 김현세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선발 명단에 변화를 줬다. 오윤석이 데뷔 첫 4번 타자로 선발 출전한다.

허문회 감독은 22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팀 간 시즌 3차전을 앞두고 안치홍(2루수)-손아섭(우익수)-전준우(지명타자)-오윤석(1루수)-정훈(중견수)-한동희(3루수)-김준태(포수)-추재현(좌익수)-딕슨 마차도(유격수) 순서로 선발 명단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21일 사직 두산과 경기에서 3안타(1홈런) 5타점을 친 이대호는 미리 계획돼 있는 방침에 따라서 휴식하게 됐다. 허 감독은 `계획대로 쉬는 것이다. 준우도 경기에 한 번도 빠지지 않아서 지명타자로 출전한다. 휴식을 주려 했다. 타이밍이 맞아서 휴식을 주는 차원이다. 이대호는 대타로는 출전 가능하다`고 밝혔다.

허 감독은 또 `오늘 경기만 있는 게 아니다`라며 직전 경기에서 좋은 타격감을 보여 준 선수를 빼야 하는 이유를 설명하면서도 `대호를 제외하고 나니 고민이 많았다. 대호 휴식은 계획돼 있었고, 4번 자리에 누구를 넣느냐를 고민했다. 어제 집에 운전해서 가는데도 고민이더라. 윤석이가 최근 타격 컨디션이 좋아서 배치하게 됐다`고 말했다.

전준우가 지명타자를 맡게 돼 좌익수 자리는 추재현이 맡는다. 에이스 댄 스트레일리가 나오는 경기에 수비를 강화하는 게 맞다고 판단했다. 허 감독은 `야구를 배울 때 1, 2선발 때 수비를 강화하는 게 좋다고 생각해 왔다. 재현이도 나갈 겸, 준우, 대호도 쉬게 할 겸 이렇게 구상해 봤다`고 말했다.

오윤석은 데뷔 첫 4번 타자로 선발 출장한다. 2015년 입단 이래 4번 타순에 배치돼 있는 선수와 총 3차례 교체된 적 있는데, 타석에 선 경험은 1번뿐이었다. 그는 또 21일 경기에서는 시즌 첫 홈런 포함 2안타 멀티 히트를 쳐 10-9 승리에 일조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