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4강 신화' 김형실 감독, 페퍼저축은행 초대 사령탑 선임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V-리그 여자부 신생팀 페퍼저축은행이 초대 감독으로 전 한국배구연맹(KOVO) 경기운영위원장 김형실 감독을 선임했다.

페퍼저축은행은 지난 20일 한국배구연맹 이사회를 통해 V-리그 여자부 제 7구단의 창단을 승인받았다. 김형실 감독은 1982년부터 1984년 LA 올림픽까지 여자 국가대표팀 코치를 맡으면서 지도자 경력을 쌓았고, 1991년 청소년 여자대표팀 감독과 여자대표팀 코치를 지냈다. 1997~1998, 2005년에는 여자대표팀 감독을 맡았다.

또한 2006년 대한배구협회 전무이사를 맡아 행정가로 활동한 김 감독은 2011년 다시 코트로 복귀해 여자 국가대표팀을 맡아 2012년 런던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획득했으며, 런던올림픽 에서 1976년 몬트리올 대회 이후 36년 만에 두 번째로 4강까지 이끌었다. 이후 2015~2017년에는 KOVO 경기운영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김형실 감독은 `여러가지로 어려운 시기에 여자배구 제 7구단 창단이 이뤄진 점에 대해 배구인의 한 사람으로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이제 페퍼저축은행의 신임 감독으로서 여자배구발전과 신생팀 부흥을 위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무엇보다 신생팀으로 새롭고 신바람나는 배구를 팬들에게 선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페퍼저축은행 장매튜 대표는 `배구계 발전에 기여할 수 있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배구단 창단을 추진하게 됐고, 다양한 경험을 통한 김형실 감독의 배구에 대한 철학과 신생팀으로서 역동적이고 새로운 팀 컬러를 구축하고자 하는 구단의 목표가 부합한다고 판단했다`고 김형실 감독 선임 배경을 밝혔다.

장 대표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 신생구단 창단에 지지와 협조를 해주신 한국배구연맹과 각 구단 및 관계자에게 다시 한번 깊은 감사를 드린다. 신생구단으로서의 책임감을 갖고 배구 선수들과 배구팬들에게 스포츠 선수들과 스포츠 팬들에게 즐거움을 전달할 수 있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김형실 감독 선임으로 신생구단으로의 첫 공식 행보를 시작한 페퍼저축은행은 오는 28일에 열리는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와 코칭스태프 구성 등을 진행하며 팀 구성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KOVO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