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29·토트넘)이 22일 시즌 15호 골로 개인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골 기록을 세웠다. 그는 이날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 프리미어리그 29라운드 사우샘프턴과의 순연 경기에서 후반 45분 페널티킥 골을 넣었다. 이 골로 토트넘은 2대1 역전승을 거뒀다. 손흥민은 자신의 최고 기록이던 2016~17시즌 14골을 넘어섰다.

이번 승리는 토트넘으로서도 매우 값진 기록이다. 조제 무리뉴 감독 경질 이후 첫 경기이기 대문이다. 토트넘은 최근 리그 3경기 무승 사슬을 끊으며 승점 53점으로 6위로 올라섰다. 다소 침체돼있던 팀 사기도 크게 올랐다.

이번 경기에서는 라이언 메이슨 코치(30)가 감독대행으로 나섰다. 해리 케인이 발목 부상으로 결장하면서 토트넘은 손흥민과 베일, 루카스 모라를 스리톱으로 내세웠다. 사우샘프턴은 전반 내내 토트넘을 강하게 압박하다가 전반 30분 제임스 워드프라우스가 왼쪽에서 찬 코너킥을 대니 잉스가 방향만 바꾸는 헤더로 마무리해 선제골을 넣었다.

분위기를 반전시킨 것은 역시 베테랑 베일과 손흥민이었다. 후반 15분 손흥민의 백패스에 이은 모라의 슈팅이 수비를 맞고 나오자 베일이 골지역 오른쪽에서 이를 잡아 왼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침착하게 마무리하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어 후반 30분 손흥민이 세르히오 레길론의 패스를 받아 골지역 정면에서 왼발 논스톱 슈팅을 날린 것이 골대에 꽂혔다. 하지만 오프사이드 위치에서 앞서 달려가던 모라가 상대 수비진의 시야를 방해해 득점에 관여했다는 판정이 나오면서 득점이 취소됐다.

하지만 손흥민은 흔들리지 않았다. 후반 41분 무사 제네포의 거친 태클로 토트넘은 페널티킥을 얻었다. 키커로 나선 손흥민은 골대 오른쪽으로 슈팅해 토트넘에 2대1 승리를 안겼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 뒤 인터뷰에서 "골이 취소된 것은 정말 실망스러웠다. 그러나 후반에 좋은 경기를 했기 때문에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며 "오는 26일 맨시티와 카라바오컵 결승전에서 우리 팬들은 누구보다 우승을 누릴 자격이 있다. 팬들을 위해 싸우겠다"고 말했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