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세 이전만 출마 가능…재임 중인 집행위원은 80세 이전까지

세계태권도연맹 총재 등 집행위원 임기·나이 제한…선출직 확대

앞으로 세계태권도연맹(WT) 총재 선거 출마 자격이 70세 미만으로 제한된다.

다만, 현재 재임 중인 집행위원들은 80세 이전까지 도전할 수 있다.

WT는 20일 화상 회의로 임시 집행위원회를 열고 규약을 대폭 개정했다.

우선 투명성, 신뢰성, 민주성, 스포츠 개발 및 협력, 컨트롤 메커니즘 강화 등 하계올림픽종목국제연맹연합(ASOIF)의 거버넌스 평가 기준 지표에 맞춰 집행위원의 임기 및 나이 제한을 도입했다.

총재, 부총재를 포함한 신규 집행위원은 선거일 기준 만 70세 이전이어야 후보직 출마가 가능하다.

현재 재임 중인 집행위원들은 80세 이전까지만 도전할 수 있다.

또한 임기 4년의 동일 직책에서는 3번까지만 선출될 수 있도록 했다.

한 직책에서 연속 3번 선출된 경우 다른 직책 후보에 도전하려면 반드시 4년을 쉬어야 한다.

재임 집행위원들의 기존 임기는 소급 적용되지 않는다.

이로써 2004년부터 17년째 WT를 이끌어온 조정원(74) 총재는 올해와 2025년 두 차례만 더 총재직에 출마할 수 있다.

세계태권도연맹 총재 등 집행위원 임기·나이 제한…선출직 확대

WT는 임명직 집행위원의 숫자는 줄이는 한편 선출직 집행위원의 수는 늘리기로 했다.

여성 집행위원 수를 의무화해 성별 균형 원칙도 제도화했다.

집행위원 숫자는 기존과 동일하게 최대 37명이지만 선출직과 여성 위원 숫자를 늘려 선출직 비율은 70% 이상, 여성 비율은 35%까지 늘어나게 된다.

특히, 대륙별로 여성 집행위원이 의무적으로 한 명씩 선출되도록 했다.

이 중 가장 많이 득표한 여성 집행위원은 부총재로 승격된다.

개정된 규약은 전자투표를 통해 총회의 승인을 받은 후 올해 중국 우시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막식 하루 전날인 10월 11일 실시하는 총재 및 집행위원 선거에서 적용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