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비 강화 라인업' 키움, 요키시 앞세워 연패 끊을까 [대전:프리톡]


[엑스포츠뉴스 대전, 조은혜 기자] 6연패에 빠진 키움 히어로즈가 에이스 에릭 요키시를 앞세워 6연패 사슬을 끊어낼까.

홍원기 감독이 이끄는 키움은 2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팀 간 2차전을 치른다. 이날 경기 전까지 키움은 6연패 수렁에 빠져 시즌 전적 5승10패로 최하위에 머물러 있다. 키움으로서는 선발투수로 에이스 요키시가 등판하는 이날 사활을 걸어야 하는 수밖에 없다.

요키시는 지난해 한화전에 2경기 등판해 각각 6⅓이닝 3실점, 6이닝 2실점(1자책점)으로 좋은 기억이 있다. 직전 등판이었던 고척 LG전에서 6이닝 동안 2홈런을 맞고 5실점으로 부진했지만 키움에서는 현재 가장 믿을 수 있는 선발이다. 첫 두 경기에서는 삼성과 롯데를 상대로 각각 7이닝 1실점, 7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이날 한화 선발 김민우를 상대하는 키움은 이용규(좌익수)~서건창(2루수)~이정후(중견수)~박병호(1루수)~김웅빈(지명타자)~김혜성(유격수)~전병우(3루수)~박동원(포수)~송우현(우익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외국인타자 데이비드 프레이타스는 일단 선발 라인업에서 빠졌다. 프레이타스는 최근 10경기에서 10안타 5타점 4득점 타율 0.256을 기록 중이다. 경기 전 홍원기 감독은 `어제 좋은 타구도 나오긴 했지만, 전병우가 컨디션이 더 좋다고 봤다. 또 오늘 1선발 요키시가 나오는데 3루 수비를 조금 더 강하게 하려고 전병우를 선발 명단에 넣었다`고 설명했다.

전병우는 지난 9일 사직 롯데전 이후 12일 만에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전병우는 전날인 20일 대타로 나와 팀이 1-5로 끌려가던 7회초 한화의 두 번째 투수 김진영을 상대로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터뜨린 바 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