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사, 슈퍼리그 탈퇴하더라도...위약금 없다


[엑스포츠뉴스 정승우 인턴기자] 바르셀로나는 유러피언 슈퍼리그(ESL)에서 탈퇴하더라도, 별다른 위약금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21일(한국시각) 영국 골닷컴에 따르면, ESL 참여를 결정한 바르셀로나는 팬들이 반대하면 탈퇴할 수 있도록 하는 '탈퇴 조항'이 존재한다.

골닷컴은 `바르셀로나가 ESL과 계약을 맺을 때, 만약 소시오(서포터즈)들이 참여하지 않는 쪽에 투표할 경우, 탈퇴를 허용하는 조항을 추가했다`고 보도했다.

바르셀로나의 ESL 참가는 조셉 마리아 바르토메우 전 회장이 합의했다. 하지만 조안 라포르타 후임 회장이 팬들의 동의가 있어야아만 참여하겠다는 조항을 추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소시오의 반대로 탈퇴할 경우 어떤 위약금도 지불하지 않아도 된다.

스페인 마르카에 따르면, 바르셀로나는 ESL에 가입하는 조건으로 연간 예산을 포함한 다양한 부분에서 지원 받을 것을 약속했다. 하지만 라포르타 회장이 `ESL이 유럽 축구 산업을 죽이고 있다. 나는 돈이 전부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뜻이 달라졌다고 보도했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