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계 지각변동...12개 빅클럽 참가하는 슈퍼리그 창설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현대 축구계의 패러다임에 변화가 발생했다.

레알 마드리드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주축이 된 '더 슈퍼리그'가 19일(한국시각) 공식 창설됐다.

슈퍼리그는 보도자료를 내고 '12개의 유럽 축구계를 이끄는 구단들이 함께 모여 설립 구단들이 주관하는 슈퍼리그를 주중에 진행하는 데 합의했다'고 전했다.

유럽의 12개 구단은 잉글랜드의 아스널, 첼시, 토트넘 홋스퍼,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스페인의 레알 마드리드, FC바르셀로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이탈리아의 AC밀란, 인테르, 유벤투스가 포함됐다.

슈퍼리그는 차후 합류할 예정인 3팀을 더해 총 15개의 창립 구단들과 매년 5개의 참가구단들이 10개팀 씩 두 조로 나뉘어 홈 앤 어웨이 방식으로 경기를 치르고 8개 팀이 토너먼트를 치러 우승팀을 가른다. 모든 슈퍼리그 경기들은 자국 리그 일정을 피해 주중에 치러질 예정이다.

슈퍼리그는 `새로운 연례 토너먼트는 엄청난 규모의 경제적 이득을 제공해 줄 것이고 리그의 이익을 상승시킬 안정적인 수익을 통해 장기적으로 유럽 축구계를 지원할 것이다. 창립 구단들은 인프라 투자 계획에 대한 보상으로 35억유로(약 4조 7천억원)을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ESPN의 보도에 따르면 이들의 자금을 대주는 곳은 뉴욕의 JP모건으로 60억달러(약 6조7100억원)의 대출을 허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슈퍼리그는 `현재 모든 축구대회를 주관하는 국제축구연맹(FIFA)와 유럽축구연맹(UEFA)와 최선의 결과물을 만들어내기 위해 협력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하지만 FIFA와 UEFA는 이들의 창설에 극렬히 반대하며 현재 이들이 주관하는 모든 대회 참가를 불허하고 소속 선수들 역시 불참하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슈퍼리그 창설을 주도한 플로렌티노 페레즈 레알 회장은 `우리는 축구를 모든 수준에서 도울 것이고 세계에서 적절한 위치에 올려놓을 것이다. 축구는 수십억 팬들이 즐기는전세계를 아우르는 유일한 스포츠다. 빅클럽으로써 우리의 책임은 그들의 요구에 반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벤투스 회장이자 슈퍼리그 부회장 중 한 명인 안드레아 아녤리도 `우리 12개의 창립 구단들은 수십억 팬들을 대표하고 99개의 유럽 대회 트로피를 갖고 있다. 우리는 이 중요한 순간에 함께해 장기적인 미래에 우리가 사랑하는 경기들을 꾸준히 볼 수 있도록 유럽대항전에 변화를 줄 것이다. 또한 팬들에게 빅매치들을 선사해 경기에 대한 열정을 고취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sbjhk8031@xportsnews.com / 사진=슈퍼리그 공홈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