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구단, 무리뉴 감독 해임 소식 전해
조세 무리뉴 감독/사진=AP

조세 무리뉴 감독/사진=AP

'한국 축구 에이스' 손흥민의 소속팀인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가 '스페셜 원' 조세 무리뉴 감독을 전격 경질했다.

토트넘 구단은 19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무리뉴 감독과 그의 코치진이 직무에서 해임됐다는 소식을 전한다"고 발표했다.

이어 다니엘 레비 토트넘 회장은 "무리뉴 감독과 그의 코치진은 팀의 가장 어려운 시기를 함께했다. 개인적으로 그와 함께 일하는 것이 즐거웠지만, 원하는대로 일이 풀리지 않았다"며 "그들은 언제든 이곳에서 환영 받을 것이며, 그들의 헌신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올 시즌 토트넘은 리그 7위에 머물고 있다.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와 FA컵에서 모두 조기 탈락했다. 토트넘은 리그 최근 5경기에서 1승2무2패로 부진의 늪에 빠졌다.

아울러 무리뉴 감독은 서지 오리에, 델레 알리, 가레스 베일 등과 연이어 불화설에 곤혹을 치렀다.

결국 레비 회장은 특단의 조치로 무리뉴 경질 카드를 꺼내들게 됐다. 지난 2019년 11월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전 감독의 후임으로 지휘봉을 잡은 무리뉴 감독은 1년 5개월 만에 경질됐다.

한편, 토트넘은 당분간 라이언 메이슨 코치가 감독 대행을 맡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