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20일 장애인의 날 맞아 '#다같음챌린지' 진행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서울 LG 트윈스는 오는 20일 KIA 타이거즈와의 잠실 홈경기에 장애인의 날을 맞이해 장애 인식개선 메시지를 전하는 세레모니인 '#다같음챌린지'를 진행한다.

'#다같음챌린지'는 다름과 같음을 더한 합성어로 서로 다르지만 우리는 모두 같다는 '다같음' 메시지를 전하는 한국장애인재단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 참여형 캠페인이다.

이날 애국가는 장애인의 날을 맞이해 2018년 평창 동계 패럴림픽 대회 개막공연과 KBS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서 감동의 무대를 선보였던 시각장애인 이소정 양이 부른다.

시구는 발달장애를 가진 색소폰 연주자 박진현씨가 하며 시타는 박진현 씨의 아버지인 박헌용 씨가 함께 할 예정이다. 또한 박진현씨는 5회 말 종료 후 응원단상에서 색소폰 공연도 진행한다.

한편, 박진현 씨와 이소정 양은 문화, 예술 분야에 재능이 있는 장애 청소년을 응원하는 한국장애인재단의 장학사업 '봄꿈'을 통해 꿈을 키워나가고 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LG 트윈스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