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강현묵·정상빈 골 맛' 수원, 울산에 3-0 완승
'한교원 골' 전북, 성남 꺾고 4연승…수원에 잡힌 울산과 6점차(종합)

시즌 첫 맞대결을 앞두고 나란히 4연승에 도전했던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의 희비가 엇갈리면서 전북이 독주 채비를 했다.

전북은 1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성남FC와 치른 하나원큐 K리그1 2021 10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29분 한교원의 결승 골로 1-0으로 이겼다.

이로써 최근 4연승과 함께 개막 이후 10경기 무패(8승 2무) 행진을 벌인 전북은 시즌 승점을 26으로 늘리고 선두를 질주했다.

이날 2위 울산이 수원 삼성과의 원정경기에서 0-3으로 완패해 승점 20(6승 2무 2패)에 머물러 두 팀의 승점 차는 6점으로 벌어졌다.

9라운드까지 최다 득점(22득점) 팀인 전북의 '창'과 최소 실점(4실점) 팀인 성남의 '방패'가 맞붙은 이날 경기는 한쪽으로 쉽게 기울지 않았다.

전북은 7골로 리그 득점 선두를 달리는 일류첸코를 비롯해 구스타보, 김보경, 바로우 등 주축 선수들을 벤치에 앉히고 경기를 시작했다.

그러나 성남의 강한 압박에 답답한 흐름이 이어지자 김상식 전북 감독은 전반 23분 만에 22세 이하 자원인 신인 이지훈을 빼고 일류첸코를 투입했다.

성남은 팀 득점(7득점)의 절반이 넘은 4골을 기록 중인 골잡이 뮬리치가 지난 라운드에서 퇴장당해 이날 뛸 수 없었지만 견고한 수비로 전북과 대등하게 맞섰다.

'한교원 골' 전북, 성남 꺾고 4연승…수원에 잡힌 울산과 6점차(종합)

김남일 성남 감독은 전반 27분 안진범을 불러들이고 마상훈을 내보내 수비진을 재정비하기도 했다.

전반 31분 전북 이승기의 슈팅이 이날 양 팀 통틀어 첫 번째 슈팅이었다.

전반에 전북의 슈팅은 2개에 그쳤다.

성남은 아예 한 차례 슈팅도 기록하지 못했다.

후반 들어서도 상황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전북은 후반 20분 쿠니모토와 김승대를 빼고 김보경과 바로우를 출전시켜 성남 골문을 두드렸다.

철벽같던 성남의 수비는 후반 8분 교체 투입됐던 박용지의 치명적인 실수 하나로 무너졌다.

후반 29분 박용지의 백패스를 가로챈 일류첸코가 페널티아크에서 내준 공을 한교원이 박스 안 오른쪽에서 오른발로 차분하게 차 넣어 승부를 갈랐다.

한교원의 시즌 4호 골이었다.

개막 무패 행진을 이어간 전북은 오는 21일 울산과 원정경기로 시즌 첫 맞대결을 벌인다.

'한교원 골' 전북, 성남 꺾고 4연승…수원에 잡힌 울산과 6점차(종합)


수원은 김건희와 강현묵, 정상빈의 릴레이 골에 힘입어 울산을 3-0으로 완파했다.

K리그에서 울산을 상대로는 2017년 10월 15일(2-0 승) 이후 4무 5패를 기록했다가 약 3년 6개월 만에 승리했다.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올림픽대표팀 감독과 코치로 호흡을 맞췄던 홍명보 울산 감독과 박건하 수원 감독의 프로 첫 맞대결로도 관심을 끈 이날 경기에서는 결국 박 감독이 웃었다.

수원은 승점 15(4승 3무 3패)를 쌓아 3위로 올라섰다.

더불어 최근 정규리그 4경기 무승(1무 3패)을 끊고 분위기 반전에도 성공했다.

울산은 3연승에서 멈췄다.

'한교원 골' 전북, 성남 꺾고 4연승…수원에 잡힌 울산과 6점차(종합)

수원은 이른 시간 선제골을 뽑아냈다.

전반 13분 이기제의 날카로운 왼발 프리킥을 김건희가 머리로 돌려 골망을 흔들었다.

김건희의 시즌 3호 골.
울산은 전반 21분 강윤구와 김민준을 김인성, 이동준으로 빠르게 교체해 맞섰으나 스피드를 앞세운 수원의 공세는 계속됐다.

울산은 전반 30분에야 첫 슈팅을 기록했는데, 김지현이 페널티아크 왼쪽 부근에서 찬 오른발 슛은 굴절돼 수원 골키퍼 양형모의 품에 안겼다.

후반 시작 후 1분 만에 오히려 수원이 추가 골로 격차를 벌렸다.

이기제의 코너킥 이후 조현우가 쳐낸 공을 강현묵이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강한 오른발 슛으로 마무리했다.

22세 이하 자원인 2001년생 강현묵의 K리그 데뷔골이다.

그는 수원 유스 출신으로는 14번째로 프로 무대 데뷔골을 기록했다.

'한교원 골' 전북, 성남 꺾고 4연승…수원에 잡힌 울산과 6점차(종합)

울산은 후반 17분 힌터제어에 이어 후반 23분 신형민과 김성준까지 투입해 만회 골을 노렸다.

하지만 골 맛을 본 건 또다시 수원이었다.

수원의 '루키'들이 팀의 세 번째 골을 합작했다.

강현묵과 패스를 주고받으며 울산 진영으로 질주한 정상빈이 강현묵의 크로스를 헤딩 슛으로 연결해 쐐기 골을 뽑아냈다.

울산은 후반 27분 홍철이 감아 찬 프리킥이 양형모의 선방에 막혔고, 3분 뒤 홍철의 두 번째 프리킥은 골대를 맞고 나오는 등 끝내 한 골이 나오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