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승부에 뿔난 토트넘 팬들 "무리뉴 당장 나가!"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조세 무리뉴 감독을 향한 비판이 결국 경질 요구로 이어지기 시작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17일(한국시각)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32라운드 에버튼 원정 경기에서 2-2로 비겼다.

전반 27분에 해리 케인이 먼저 선제골을 넣었지만, 전반 30분과 후반 17분에 길피 시구르드손에게 연속골을 허용해 역전을 당했다.

후반 23분에 케인이 다시 동점 골을 만들었지만, 토트넘은 그 이후에 공격 상황을 만들지 못하며 양 팀이 승점 1점씩 나눠 가졌다.

토트넘은 이날도 승점을 잃어버리며 이번 시즌 리그 최다인 승점 20점을 잃어버리는 불명예 기록을 남겼다.

이에 영국 스포츠바이블은 에버튼전 이후 트위터에 '#JoseOut'이라는 단어가트렌딩에 올랐다고 전하며 무리뉴 감독의 경질 이야기가 나오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매체는 '#JoseOut'이 태그된 게시물을 전했다. 한 팬은 `2골을 넣고도 또 다른 부진한 경기력을 선보였다`고 말했고 다른 팬은 `난 노력했다. 선수단이 이번 여름 바뀌지 않으면 무리뉴가 나가야 한다`고 했다.

또 다른 팬은 `내 인생에 최악의 토트넘 감독일 것이다. 제발 당장 구단을 떠나라!. 충격이다. 이겨야 하는 경기였고 그는 공격 재능들을 낭비했다`고 말했다.

또 한 팬은 `난 감독이 최대한 경질 돼지 않았으면 한다. 무리뉴의 팬들도 이런 부진을 보호할 수 없다. 좋은 감독을 선수들의 능력을 끌어내고 발전시킨다. 무리뉴는 반대로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한 팬은 `내 인생 처음으로, 난 전반에 토트넘 경기를 끌 것이다. 더는 볼 수가 없다. 완전히 해결하지도 못하고 엉망진창이다. 무리뉴가 답이 백5라고 생각하고 무사 시소코가 승리를 위한 선수였다면 그는 완전히 흐름을 놓친 것`이라고 크게 비판했다.

토트넘은 승점 50점으로 7위에 머물렀고 4위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한 경기 더 치른 상황에서 승점 5점 차이가 난다.

토트넘의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가능성이 확실히 떨어지면서 토트넘 팬들도 무리뉴 감독을 향해서 등을 돌리기 시작했다.

sbjhk8031@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