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향한 비판 "너무 고립돼있었다...최고의 모습 아녔어"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손흥민이 풀타임 활약했지만 약간의 아쉬움을 남겼다.

손흥민은 17일(한국시각)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32라운드 에버튼과 토트넘 홋스퍼의 경기에 선발 출장했다.

해리 케인과 투톱으로 나선 그는 활발하게 전방압박을 시도했지만 공격 장면에선 별다른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

이날 케인이 상대 실수를 틈타 멀티 골을 터뜨렸고 손흥민은 후반 초반 왼쪽 측면에서 드리블 돌파 이후 각이 없는 상황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조던 픽포드에게 막혔다.

최고의 모습을 보이지 못한 손흥민은 오랜만에 풀타임을 뛰었지만 두 경기 연속 득점에 실패했다. 이날 특히 볼 소유 중에 다섯 번의 소유권을 잃어 팀 내 최다 기록을 세울 만큼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손흥민은 이날 키패스 3회, 볼 획득 4회, 경합 성공 7회, 태클 성공 2회, 공중볼 경합 3회 등 부수적인 기록들은 나쁘지 않았지만, 공격 장면에서 결정적인 장면을 만든 건 단 한 차례에 불과했다.

이날 영국 언론 이브닝 스탠다드는 손흥민에게 무난한 평점인 6점을 부여했다. 매체는 손흥민에 대해 `전반에 전방에서 크게 고립됐다. 그는 스프린트를 시도했지만, 토트넘 선수들이 그를 찾을 수 없었다. 하프타임 이후 천재적인 단독 돌파가 그에게 득점을 가져올 뻔했다`고 말했다.

다른 영국 언론 풋볼 런던은 손흥민에게 나쁜 평점인 5점을 부여했다. 매체는 `케인과 함께 투톱으로 나섰지만, 전반에 최전방에서 에버튼을 상대로 아무것도 하지 못했다. 하프타임 이후 픽포드가 슈팅을 막아냈지만, 전반보다 나았다. 그의 최고의 모습과는 거리가 멀었다`고 평가했다.

한편 토트넘은 이날 2-2로 무승부를 거둬 승점 1점을 쌓는 데 그쳤고 7위를 유지했다. 6경기가 남은 상황에서 4위 웨스트햄과 5점 차이가 나는 토트넘은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경쟁에서 멀어질 위기에 놓였다.

sbjhk8031@xportsnews.com / 사진=토트넘 홋스퍼 SN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