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빌 감독, '구단주' 베컴에 "엄청난 관심, 고맙다"


[엑스포츠뉴스 정승우 인턴기자] 필립 네빌 감독이 베컴 구단주의 넘치는 관심에 고마움을 표했다.

미국 메이저리그 사커(MLS) 인터 마이애미의 필립 네빌 감독이 4월 16일(한국시간) 새 시즌 개막을 앞두고 영국 스카이 스포츠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2018년부터 잉글랜드 여자 대표팀을 맡았던 네빌 감독은 올해 1월, 옛 친구이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팀 동료였던 데이비드 베컴 구단주의 러브콜로 팀을 맡았다.

LA 갤럭시와의 개막전을 앞둔 네빌 감독은 `베컴이 해준 지원과 지지는 훌륭했다. 선수들과 스태프 모두 동일하게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 아침 그는 구단 식당 근로자, 프론트 근무자 등 구단의 모든 사람과 인사를 나눴다`라며 베컴의 팀에 대한 애정 어린 관심이 팀 분위기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밝혔다.

또 `내 사무실로 찾아온 베컴은 컨디션이 어떤지, 가족들의 근황은 어떠한지, 미국에 어느 정도 적응 했는지, 선수단에 더 필요한 지원은 없는지에 관해 물었다`고 덧붙였다.

네빌 감독은 `미국에 와서 엄청난 삶의 변화를 경험했다. 하지만 구단의 모든 사람들이 나를 도왔고, 덕분에 빠르게 정착할 수 있었다`며 구단 관계자들에게도 고마움을 표했다.

인터 마이애미는 곤살로 이과인, 블레이즈 마투이디, 라이언 쇼크로스 등 유럽 무대에서 활약했던 유명 선수들을 주축으로 19일 새벽 4시, LA 갤럭시와 개막전을 치른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AFP/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