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두 번째 멀티히트’ 김하성, 2할대 타율 복귀...팀은 5대1 패


[엑스포츠뉴스 김상훈 인턴기자] 김하성이 멀티히트로 타선에 힘을 보탰지만 팀은 패했다.

샌디에이고 김하성은 15일 미국 펜실베니아주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열린 2021메이저리그 피츠버그와 경기에 선발 출전해 3타수 2안타를 신고했다. 김하성의 활약에도 샌디에이고는 5-1 패배를 당했다.

김하성은 이날 유격수 7번 타자로 선발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다. 2회초 김하성은 좌완 타일러 앤더슨을 상대했다. 앤더슨은 김하성을 상대로 패스트볼 위주의 승부를 가져갔다. 12스트라이크에 몰린 상황, 김하성은 프랑코의 한가운데 몰린 90.1마일 (145km)의 패스트볼을 잡아당기며 좌익수 앞에 안타를 만들어 냈다.

이어진 5회초 김하성은 선두타자로 나섰다. 앤더슨은 이번에도 패스트볼 위주의 승부를 걸었다. 2회초 타석부터 5개 연속 패스트볼을 뿌렸다. 이번에도 김하성은 1볼 2스트라이크의 불리한 상황에서 82마일의 바깥쪽 커터를 잡아당기며 다시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를 만들어 냈다. 김하성의 출루로 샌디에이고는 5회초까지 1회를 제외한 매 이닝 선두타자 출루에 성공했다.

7회초 선두타자로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바뀐 투수인 듀란 언더우드를 상대했다. 2스트라이크를 먼저 잡은 듀란 언더우드는 높은 볼을 던져 김하성을 교란했지만 흔들리지 않았다. 하지만 이어진 듀란의 브레이킹 볼에 방망이가 따라 나오면서 3번째 타석을 삼진으로 마무리했다.

자신의 두 번째 멀티 히트 경기를 완성한 김하성은 시즌 타율을 0.179에서 0.226로 끌어 올렸다.

선두타자 출루 이닝이 많았던 샌디에이고는 진루타와 적시타가 나오지 않아 흐름이 계속 끊어지는 플레이를 보인 끝에 피츠버그에 5-1 패배를 당했다.

sports@xports.com / 사진 = 샌디에이고 공식 인스타그램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