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vs 아스날, 바스케즈 두고 '북런던더비'



[엑스포츠뉴스 김상훈 인턴기자] 루카스 바스케즈에 대한 북런던의 관심이 뜨겁다. 토트넘과 아스날이 바스케즈를 영입하기 위해 달려들 준비를 하고 있다.

풋볼 런던은 14(이하 한국시각) 성인이 된 후 레알 마드리드에서만 뛰어본 29살의 윙어, 루카스 바스케즈에게 토트넘과 아스날이 계약 제시할 준비를 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 바스케즈는 레알 마드리드에서 266경기에 나와 26골을 넣었다.

루카스 바스케즈는 2020/21 시즌을 끝으로 레알 마드리드(이하 레알)와의 계약이 만료된다. 오른쪽 윙어부터 수비수까지 모두 소화가 가능한 루카스 바스케즈를 FA로 영입할 팀은 어디가 될지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양 팀 모두 여름 이적시장에서 보강이 절실한 상황이다. 토트넘의 경우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딸 수 있는 4위보다 승점 6점이 모자라 7위에 위치해 있다. 다음 시즌 4위 이상의 위치에 오르고 싶은 토트넘은 이적 시장동안 확실하게 보강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토트넘은 이번 시즌 레알 마드리드로부터 임대 영입한 가레스 베일의 이탈에 대비하겠다는 입장이다. 가레스 베일은 지난 3월 있었던 A 메치 기간에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레알과의 계약 기간을 준수할 생각이라고 밝힌 바 있다. 레알과 베일의 계약 기간은 20226월 까지다. 토트넘은 다음 시즌 베일이 나간 자리를 바스케즈가 채워주기를 기대하고 있다.

아스날도 이탈에 대비하고 있다. 겨울 이적 시장에 레알에서 데려온 외데고르가 임대 계약을 연장하지 않을 가능성에 대비해 영입 리스트를 작성하고 있다. 그 리스트 상단에 바스케즈가 위치하고 있다고 풋볼 런던이 전하기도 했다. 미켈 아르테타 아스날 감독은 바스케즈의 창의력을 높이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sports@xports.com / 사진 = 바스케즈 개인 인스타그램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