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야구전광판] 이대호-최형우 시즌 첫 홈런, 롯데-KIA 시즌 첫 승


잠실 ▶ 삼성 라이온즈 3 - 6 두산 베어스

두산이 개막 2연승을 달렸다. 삼성은 3연패에 빠졌다. 두산은 선발 투수 최원준이 4⅓이닝 1실점 투구를 기록했다. 승리 요건에 모자랐으나 필승조가 버텼다. 홍건희(1⅔이닝 무실점, 승)-이승진(1이닝 무실점, 홀드)-박치국(1이닝 무실점, 홀드)이 호투를 잇고 김민규(⅔이닝 2실점)가 조금 휘청였으나 마무리 투수 김강률(⅓이닝 무실점, 세이브)이 지켰다. 타자는 허경민(4타수 3안타)이 2경기 연속 멀티 히트를 쳤다. 박건우는 김재환과 각 홈런 1개를 치며 2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했다. 삼성은 7회 말까지 2점 차를 뒤집으려 했으나, 8회 말 심창민(⅓이닝 2실점)과 오승환(⅓이닝 1실점)이 흔들렸다.

문학 ▶ 한화 이글스 1 - 2 SSG 랜더스

SSG는 6회 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 최주환이 우월 결승 솔로 홈런을 터뜨려 2연승을 이끌었다. 최주환은 4일 문학 롯데와 정규시즌 개막 첫 경기에 홈런 2개를 쳐 승리를 불러 오더니 2경기 연속 불방망이를 휘둘렀다. 선발 투수 박종훈은 한화 상대 천적이라고 불리는 만큼 7이닝 1실점 투구를 펼치며 첫 승리를 챙겼다. 한화는 선발 투수 라이언 카펜터가 5⅓이닝 9탈삼진 1실점 호투를 했으나, 1점 차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한화는 팀 2안타 3볼넷 1득점에 그쳤다.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은 투수 교체 과정 중 착오가 생겨 다시 요구했다가 심판진에게 받아들여지지 않아 항의했으나 퇴장당했다.

창원 ▶ 롯데 자이언츠 10 - 5 NC 다이노스

올 정규시즌 첫 낙동강 더비는 롯데가 웃었다. 롯데는 이대호(5타수 3안타(1홈런) 5타점)가 만루 홈런을 터뜨려 승리에 기여했고, 한동희가 경기 후반 쐐기 스리런 홈런까지 쳐 종지부를 찍었다. 안치홍 역시 홈런 1개를 보탰다. 선발 투수 앤더슨 프랑코는 5이닝 동안 최고 155km/h 직구를 스트라이크 존 곳곳에 꽂다가 5회 말 제구 난조를 겪고 최종 3실점했다. 롯데는 또 딕슨 마차도가 송명기가 던지는 직구에 머리를 맞고 병원 이송됐다. 송명기는 헤드샷 관련 규정에 따라서 퇴장당했다. 마차도는 병원 검진 결과 당장 골절과 출혈 증세는 없으나, 신경 손상 등 징후를 지켜 봐야 하는 상황이다.

수원 ▶ LG 트윈스 3 - 2 KT 위즈

LG가 1점 차 승리를 거두며 2연승을 달렸다. 오지환이 3회 무사 1루에 KT 선발 투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 상대 1타점 적시 2루타를 쳐 승리를 불러 왔다. 선발 투수 앤드류 수아레즈는 6이닝 9탈삼진 무실점 투구를 펼치며 KBO리그 첫 승리를 챙겼다. KT는 선발 투수 데스파이네가 7이닝 2실점 호투를 펼쳤고, 이보근(⅓이닝)-조현우(⅔이닝)-안영명(1이닝)이 무실점 릴레이를 이어 갔으나 팀 4안타 4볼넷 2득점에 그쳤다. 8회 말 타선 응집력이 모이는 듯했으나, 조용호, 황재균이 연속 안타를 치고 나갔는데도 다음 타자 조일로 알몬테가 병살타를 쳐 분위기를 끊었다. 시즌 첫 패배다.

고척 ▶ KIA 타이거즈 5 - 4 키움 히어로즈

KIA가 시즌 첫 승리를 기록했다. 키움은 2연승을 달리다가 흐름이 끊겼다. KIA는 선발 투수 다니엘 멩덴이 5⅔이닝 7탈삼진 3실점 투구를 했는데, 멩덴은 5회 말 2사까지 퍼펙트 투구를 펼치다가 6회 말만 3실점했다. 하지만 KIA는 7, 9회 초 각 1득점내며 연장까지 끌고 갔고, 연장 11회 초 1사 2루에 이창진이 1타점 적시 2루타를 쳐 승리를 불러 왔다. KIA는 또 리드 오프 최원준이 4타수 2안타 3타점 경기를 치렀고, 4번 타자 최형우는 6회 초 시즌 첫 홈런을 기록했다. 키움은 선발 투수 최원태가 6이닝 7탈삼진 2실점 호투를 펼쳤으나, 불펜에서 승리를 지켜 주지 못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