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박영선·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에 야구 인프라 개선 요청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지난 3월 31일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에게 서울시 야구장 인프라 개선과 관련된 요청 사항을 전달했다`고 5일 밝혔다.

KBO는 `박 후보와 오 후보는 KBO의 요청 사항에 대해 서울시 야구 인프라 개선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며 잠실구장 신축 계획 등에 대한 세부적인 입장을 답변서로 보내왔다`고 덧붙였다.

이어 `양 후보는 잠실구장 신축에 대해 조속히 추진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답했다`며 `잠실구장의 상업광고권 구단 일임에 대해서는 KBO와 구단의 의견을 받아들여 합리적인 해결 방안을 마련해 나가며, 잠실과 고척 구장의 구장 사용료 및 매점 임대료 추가 감면은 적극적으로, 전향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KBO는 또 `최근 SSG 랜더스 추신수가 공개적으로 아쉬움을 표현해 관심을 모았던 서울 잠실야구장 시설 개선과 관련해서 박 후보는 원정구단 라커룸, 샤워실 등을 확충하겠다고 했고, 오 후보는 최신 시설은 물론 트랜드 변화에 대비하는 방향까지 함께 검토하겠다고 의지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