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팅 0’ 손흥민 평점 6.1… 5.7 최하점은?


[엑스포츠뉴스 김희웅 인턴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무난한 복귀전을 치렀다.

토트넘은 4일 오후 10시 5분(한국 시간) 영국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0라운드에서 뉴캐슬과 2-2로 비겼다. 토트넘(승점 49)은 웨스트햄, 리버풀과 동률을 이뤘지만, 득실 차에서 앞서 5위에 올랐다.

이날 조제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을 벤치에 두고, 해리 케인과 카를로스 비니시우스 투톱을 가동했다. 손흥민을 무리하게 기용하지 않겠단 심산이었다.

경기 초반 뉴캐슬의 공세가 강력했다. 측면을 활용한 크로스 플레이로 재미를 봤다. 전반 28분엔 선제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의 후방 빌드업 실수를 놓치지 않았고, 조엘린톤이 팀에 리드를 안겼다.

하지만 토트넘이 즉시 따라붙었다. 전반 30분 지오바니 로 셀소의 침투 패스 후 혼전 상황이 벌어졌고, 케인이 볼을 밀어 넣으며 동점을 만들었다. 전반 34분에도 케인이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2-1로 앞선 토트넘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비니시우스를 빼고 손흥민을 투입했다. 지난달 15일 아스널과 북런던 더비에서 햄스트링을 다친 후 공식전 3경기 만에 복귀전이었다.

손흥민은 공격 시 케인과 투톱을 형성했고, 수비 시엔 왼쪽 지역을 커버했다. 움직임은 활발했다. 볼 소유 땐 간결한 패스 플레이로 풀어나갔고, 동료가 볼을 쥐고 있을 땐 스프린트를 통해 뉴캐슬 배후를 노렸다.

그러나 경기에 끼치는 영향력은 평소보다 적었다. 주무기인 통렬한 중거리 슛과 날카로운 침투 패스가 한차례도 나오지 않았다. 45분간 12회의 패스를 연결했을 만큼 볼을 잡는 횟수도 적었다.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는 손흥민에게 평점 6.1을 부여했다. 팀 내 3번째로 낮은 점수였다.

최하점의 주인공은 5.7점을 받은 다빈손 산체스다. 산체스는 전반 첫 실점의 빌미가 됐다. 그가 걷어낸 볼이 뉴캐슬 선수에게 끊겼고, 조엘 린톤의 득점으로 연결됐다.

멀티 골을 작성해 득점 단독 선두에 오른 케인은 평점 8.8로 양 팀 통틀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AFP/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