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선발 출전' 김하성, 멀티히트에 타점까지 신고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이 인상적인 메이저리그 선발 데뷔전을 치렀다.

김하성은 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서 6번타자 및 2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김하성은 지난 2일 개막전에서 7회말 대타로 나서 헛스윙 삼진을 당했고, 3일 경기에는 결장했다.

김하성은 팀이 1-0으로 앞선 1회말 2사 1·2루 상황 첫 타석에 들어서 애리조나 좌완 선발 케일럽 스미스를 상대로 7구 승부 끝 스미스의 빠른 공을 받아쳐 깨끗한 좌전 적시타를 기록, 그 사이 윌 마이어스가 홈을 밟으며 첫 안타와 타점을 동시에 올렸다.

김하성은 3회말에도 선두타자로 나서 스미스의 3구를 받아쳐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를 날렸다. 개막 세 경기 만에 선발 출전한 김하성은 MLB 마수걸이 안타와 타점, 멀티히트를 모두 한 경기에서 모두 작성했다.

이후 김하성은 4회말 2사 1·2루에서 바뀐 투수 라일리 스미스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루킹 삼진으로 물러났다. 스트라이크존을 벗어난 볼이었지만 구심은 삼진을 선언했고, 김하성은 억울해했지만 판정을 뒤집을 순 없었다.

김하성은 6회말 네 번째 타석에서 스미스와 재대결했고, 1루수 파울플라이로 물러났다. 이후 7회초 수비를 앞두고 타순 재정비 차원에서 더블 스위치로 교체되며 이날 경기를 마무리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AFP/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