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NH농협은행과 스폰서 협약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NC 다이노스와 NH농협은행 경남본부가 2021시즌 메인스폰서 협약을 맺었다. NC가 신생팀으로 KBO리그에 참가한 2013년 첫 협약 이후 9년째 동행이다.

스폰서십 행사는 3일 창원NC파크 프리미엄 라운지에서 열렸다. 최영식 NH농협은행 경남본부장과 황순현 NC 다이노스 대표가 올해도 든든한 파트너로 함께 하기로 약속했다.

이번 협약으로 NC와 NH농협은행 경남본부는 스포츠 문화 콘텐츠를 이용해 창원경남 지역에 즐거움을 드리는 다채로운 활동을 벌인다. 창원NC파크 포수 뒤 전광판과 현수막 등에 NH농협은행의 광고가 펼쳐진다. NC 선수단의 유니폼 왼쪽 소매에도 NH농협은행의 로고를 붙인다.

최영식 NH농협은행 경남본부장은 `지난해 NC 다이노스의 우승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경남도민에게 큰 기쁨과 위로가 됐다. 팬으로서 올해도 멋진 경기를 부탁드린다. 9년간 든든한 동반자로 함께 한 NH농협은행과 NC가 앞으로도 지역발전과 도민의 행복증진을 위해 아름다운 동행을 이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순현 NC 다이노스 대표는 `NH농협은행의 후원과 응원 덕분에 지난 시즌 창단 첫 통합우승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21시즌도 함께하는 감사한 마음을 담아 감동적인 경기와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다. 9년째 같은 여정을 함께 하고 있어서 마음 든든하다`고 말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NC 다이노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