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부상 악재 딛고 LG에 설욕…수아레즈 첫 패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연이은 부상 악재에도 LG 트윈스를 꺾고 귀한 1승을 추가했다.

두산은 17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잠실 라이벌전에서 3-1로 승리했다.

두산 포수 박세혁은 16일 LG전 투수의 공에 얼굴을 맞아 안와 골절상을 당했다.

외야수 정수빈도 같은 날 주루 중 허리를 다쳤다.

주전 두 명을 잃은 채 17일 경기에 나선 두산은 LG 좌완 에이스 앤드루 수아레즈 공략에 성공하며 분위기를 바꿨다.

두산은 1회초 2사 뒤, 박건우의 우전 안타와 김재환의 볼넷으로 1, 2루 기회를 만들었다.

LG에서 트레이드로 영입한 양석환이 좌중간에 떨어지는 적시타를 쳐 두산에 선취점을 선물했다.

두산은 3회 선두타자 허경민이 우전 안타로 출루하고, 조수행이 좌중간을 가르는 3루타를 쳐 추가점을 뽑았다.

양석환은 1사 1, 3루에서 좌전 적시타를 쳐 이날 개인 두 번째 타점을 수확했다.

이날 양석환은 4타수 3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LG는 4회말 김현수의 중월 솔로포로 한 점을 만회했다.

그러나 두산은 선발 최원준(6이닝 3피안타 1실점)에 이어 박치국(⅔이닝 1피안타 무실점), 이승진(1⅓이닝 무피안타 무실점), 김강률(1이닝 무피안타 무실점)의 완벽한 계투로 승리를 지켰다.

정수빈을 대신해 2번 타자 중견수로 출전한 조수행은 5타수 2안타 1타점을 올리고, 8회 홍창기의 안타성 타구를 다이빙 캐치 하는 등 공수에서 맹활약했다.

두산, 부상 악재 딛고 LG에 설욕…수아레즈 첫 패

앞선 2경기에서 14이닝 4피안타 무실점의 역투로 2승을 챙겼던 LG 수아레즈는 이날 3이닝 5피안타 3실점으로 부진해 시즌 첫 패를 당했다.

LG는 3연승 행진을 멈췄다.

전날 부상자가 발생하고 LG에 0-1로 패해 두 배의 아픔을 느꼈던 두산은 설욕에 성공하며 승률 5할(6승 6패)에도 복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