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스탯캐스트 도입 후 비거리 두 번째 긴 끝내기 아치
슈워버, 워싱턴 이적 후 첫 홈런을 끝내기로 장식

카일 슈워버(28)가 워싱턴 내셔널스 이적 후 처음 친 홈런을 '끝내기 포'로 장식했다.

슈워버는 17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 0-0으로 맞선 9회말 경기를 끝내는 우월 솔로 아치를 그렸다.

슈워버는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알렉스 영의 시속 141㎞ 싱커를 걷어 올려 비거리 463피트(약 141m)짜리 대형 아치를 만들었다.

MLB닷컴은 "슈워버의 타구는 타구 추적 시스템 스탯캐스트를 도입한 2015년 이후 두 번째로 멀리 날아간 '끝내기 홈런'이다"라고 전했다.

끝내기 홈런 최장 비거리는 2016년 6월 27일 마크 레이놀즈(콜로라도 로키스)가 애리조나전에서 기록한 464피트(약 141.4m)다.

슈워버는 2020시즌 종료 뒤 시카고 컵스를 떠나 워싱턴과 1년 1천만달러에 계약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부상자 명단에 올라 메이저리그 개막 후 11일 뒤인 4월 13일부터 워싱턴 유니폼을 입고 경기를 치른 슈워버는 이날 이적 후 첫 홈런을 쳤다.

개인 통산 122번째 홈런이었다.

워싱턴 선발 맥스 셔저는 7이닝 동안 2안타만 내주고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삼진을 10개나 잡았다.

그러나 애리조나 선발 타일러 와이드너도 6이닝 4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승부는 9회말 1사 후 터진 슈워버의 홈런 한 방으로 갈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