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계범 적시타·양석환 결승타…두산 이적생 활약으로 연패 탈출

보상 선수 박계범이 선취점을 만들었고, 트레이드로 영입한 양석환이 결승타를 쳤다.

두산 베어스가 이적생의 활약 속에 연패에서 벗어났다.

두산은 14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1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kt wiz를 3-1로 꺾었다.

0-0으로 맞선 2회말, 두산은 볼넷 2개로 1사 1, 2루 기회를 만들었다.

타석에는 두산이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삼성 라이온즈로 떠난 오재일의 보상 선수로 지명한 박계범이 들어섰다.

박계범은 kt 선발 배제성의 초구 슬라이더를 받아쳐 중견수 앞으로 굴러가는 1타점 적시타를 쳤다.

지난 8일 잠실 삼성전에서 이적 후 첫 타점을 올린 박계범은 이날 시즌 두 번째 타점을 생산했다.

kt는 5회초 2사 1루에서 터진 배정대의 우중월 2루타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박계범 적시타·양석환 결승타…두산 이적생 활약으로 연패 탈출

두산은 5회말에 곧바로 반격했다.

2사 후 호세 페르난데스의 중전 안타와 박건우의 우익수 쪽 2루타가 이어졌고, 김재환이 볼넷을 골랐다.

후속 타자는 두산이 개막 직전에 LG 트윈스와 트레이드를 통해 영입한 양석환이었다.

양석환은 2사 만루에서 배제성의 시속 135㎞ 슬라이더를 잡아당겼다.

타구는 좌익수 왼쪽으로 날아가 펜스까지 굴러갔다.

이 사이 주자 2명이 홈을 밟았다.

1회 1사 만루에서 3루수 앞 병살타를 쳤던 양석환은 5회 두 번째 만루 찬스에서 2타점 2루타를 치며 명예를 회복했다.

양석환은 이적 후 처음으로 결승타를 쳤다.

두산 선발 이영하는 5⅓이닝 동안 6안타와 볼넷 2개를 내줬지만, 실점을 1개로 억제하며 시즌 첫 승(1패)을 거뒀다.

이영하가 선발승을 거둔 건, 2020년 7월 7일 잠실 LG전 이후 9개월 만이다.

두산 마무리 김강률은 1이닝을 무피안타 무실점 2탈삼진으로 깔끔하게 막고, 시즌 4세이브째를 챙겼다.

김강률은 올 시즌 5경기 4⅓이닝 무실점 행진도 이어갔다.

kt 선발 배제성은 5이닝 6피안타 3실점으로 시즌 2패째를 당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