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변의 이랜드…첫 '서울 더비'서 1-0 승리…FA컵 16강 진출

프로축구 K리그2(2부) 서울 이랜드가 첫 '서울 더비'에서 K리그1(1부) FC서울을 꺾는 이변을 일으켰다.

이랜드는 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과 2021 하나은행 대한축구협회(FA)컵 3라운드에서 레안드로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정규리그 2위에 자리하며 초반 좋은 흐름을 보이는 이랜드는 1부 팀인 서울에 일격을 가하며 FA컵 16강(4라운드)에 올랐다.

16강에서는 K리그1 강원FC와 격돌한다.

반면 최근 정규리그 3연패로 부진한 서울은 공식전 4연패에 빠지며 분위기 반전에 실패했다.

서울을 연고지로 둔 두 팀이 맞붙은 건 2014년 이랜드 창단 후 처음이다.

서로 속한 리그가 달라 만날 일이 없던 서울과 이랜드는 FA컵을 통해 이날 처음으로 '서울 더비'를 치렀다.

다가오는 주말 정규리그 경기를 치러야 하는 데다 주축 선수들의 부상까지 겹치면서 양 팀은 일부 로테이션을 가동해 경기에 나섰다.

FC서울은 팔로세비치를 제로톱으로 활용하고 나상호와 조영욱을 전방에 배치했다.

미드필드에는 김진야와 김진성, 오스마르, 신재원이 포진했고, 기존의 포백 대신 이한범-홍준호-황현수가 스리백을 맡았다.

골키퍼 장갑은 양한빈이 꼈다.

이랜드도 레안드로와 베네가스를 벤치에 앉히고 이건희, 한의권 투톱으로 맞섰다.

박성우와 곽성욱, 최재훈, 바비오, 고재현이 중원을 지키고 이인재와 이상민, 김진환이 스리백을 구성했다.

골문은 문정인이 지켰다.

경기 초반부터 양 팀이 치열한 기 싸움을 벌이며 맞선 가운데, 전반에는 이랜드가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섰다.

서울은 전반 15분 만에 조영욱이 부상으로 물러나는 악재를 맞아 주춤했다.

공을 향해 질주하다 미끄러진 조영욱은 통증을 호소한 뒤 들것에 실려 나왔고, 서울은 급히 정한민을 투입했다.

기회를 엿보던 이랜드가 더 강하게 몰아붙였으나 쉽게 골문을 열지는 못했다.

전반 31분과 39분 한의권의 두 차례 슈팅은 모두 골대를 벗어났고, 전반 40분에는 고재현의 크로스에 이은 이건희의 오버헤드킥은 양한빈의 선방에 막혔다.

서울 역시 아쉬운 마무리로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이랜드는 후반 한의권을 베네가스로 교체했고, 서울은 후반 9분 정한민을 빼고 김원균을 투입해 선제골을 노렸다.

하지만 후반 13분 서울 홍준호의 왼발 슛은 문정인에게 막혔고, 곧바로 이랜드의 역습과정에서 이건희의 슛은 양한빈이 막았다.

이후 이랜드는 레안드로와 김정환을, 서울은 고광민을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좀처럼 깨지지 않던 '0의 균형'은 결국 후반 40분에 깨졌다.

이랜드의 교체 카드가 통했다.

곽성욱의 코너킥 이후 이랜드 선수들이 공을 주고받았고, 레안드로가 문전에서 머리로 마무리했다.

FA컵 3라운드에는 비디오판독(VAR)이 적용되지 않는 가운데 주심은 오프사이드가 아니라는 판정을 내렸다.

서울은 후반 44분 홍준호의 헤딩 슛이 골대를 맞고 나와 땅을 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