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정심 잃고 경기력 흔들…서동철 감독 "PO엔 좋아질 줄 알았는데…"
브라운의 '성질'을 어찌할꼬…6강 PO '벼랑 끝' kt의 고민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PO)에서 2연패를 당하며 탈락 위기에 몰린 부산 kt가 '1옵션' 외국인 선수 브랜든 브라운(36·193.8㎝)의 '멘털' 때문에 한숨을 짓고 있다.

브라운은 2017-2018시즌 인천 전자랜드를 시작으로 4시즌 연속 국내 프로농구에서 활약하고 있다.

이번 시즌엔 개막 한 달가량 지나 존 이그부누의 대체 선수로 kt에 합류해 한 번 더 한국 무대를 누비고 있다.

외국인 선수치고 키가 큰 편은 아니지만 4시즌 동안 정규리그 평균 21점 10.4리바운드로 준수한 기량을 뽐냈다.

하지만 그는 경기력보다 '감정 기복'으로 부각될 때가 잦다.

심판 판정에 유독 예민하고 감정 변화가 표정과 행동에 고스란히 나타나 못마땅한 상황이 생기면 무리한 플레이나 파울이 나오는 등 기량에도 영향을 미치곤 한다.

승리욕으로 표현하기엔 과할 때도 많다.

이런 기질은 전자랜드 시절부터 유명했는데, 이번 6강 PO에서도 어김없이 나오고 있다.

브라운의 '성질'을 어찌할꼬…6강 PO '벼랑 끝' kt의 고민

13일 안양 KGC인삼공사와의 2차전에서도 브라운은 툭하면 심판 판정 등에 짜증스러운 표정을 지어 보였다.

경기가 잘 풀릴 수 없었다.

15분을 뛰며 12점을 넣는 데 그쳤다.

시종 여유 있는 모습으로 38점 6리바운드 6어시스트를 몰아쳐 승리를 이끈 인삼공사의 제러드 설린저와 극명히 엇갈렸다.

불같은 성격에도 각 팀이 아쉬울 때 브라운을 떠올리는 건 기량이 검증됐고 특히 PO에서도 강한 모습을 보일 거라는 기대 때문인데, 이제 그마저도 무색하다.

2017-2018시즌 전자랜드에서 PO 5경기 평균 24.4점 7.8리바운드 4.6어시스트, 2018-2019시즌 전주 KCC에서 8경기 평균 27.6점 12.4리바운드 3.5어시스트를 올렸던 그는 이번 시즌엔 6강 2경기 평균 15점 4.5리바운드 2어시스트를 기록 중이다.

1옵션 외국인 선수가 중심을 잡아주지 못한 kt는 6강 PO 1·2차전 모두 후반 역전패로 내주고 벼랑 끝에 섰다.

정규리그까지만 해도 "브라운이 그런 것을 모르고 데려온 게 아니다.

제가 감수할 부분이다"라며 인내하던 서동철 감독도 이제는 한계에 다다른 듯하다.

브라운의 '성질'을 어찌할꼬…6강 PO '벼랑 끝' kt의 고민

6강 PO 2차전 이후 서 감독은 "그런 걸 잡아주는 것도 저의 몫인데, 잘 안 된다.

매일 얘기하는데 못 고친다"며 "PO에서는 좋아질 거로 생각했는데, 더 심해진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 부분이 저희 팀의 문제점인 건 분명하다.

2차전 패인을 하나 콕 집으라면 그거다"라고 지적했다.

그렇다고 클리프 알렉산더를 더 뛰게 하기엔 브라운만큼의 득점력을 바라기 어려워 고민을 키운다.

서 감독은 "2차전 승부처에서 알렉산더가 좀 더 뛰어줬다면 상황이 달라졌을 것 같긴 한데, 본인이 힘들다며 빼달라고 해 어려웠다.

수비 변화를 주는 상황에서 브라운이 낫겠다는 판단도 있었으나 결국 나쁜 모습만 나왔다"고 설명했다.

15, 17일 안방에서 이어질 6강 PO 3·4차전을 반드시 잡아야 4강행의 희망을 살릴 수 있는 kt로선 어떻게든 브라운의 사기를 북돋워 전력에 보탬이 되도록 하는 수밖에 없다.

서 감독은 "브라운을 완전히 배제할 수도 없다"며 "결국은 제가 풀어갈 숙제다.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