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수원·성남-부산·김천-제주 등도 1·2부 자존심 대결
FC 서울 vs 서울 이랜드, 마침내 첫 더비…14일 FA컵 격돌(종합)

서울을 연고로 둔 프로축구팀 FC 서울과 서울 이랜드의 맞대결이 대한축구협회(FA)컵에서 처음으로 펼쳐진다.

K리그1에 속한 FC 서울(이하 서울)과 K리그2의 서울 이랜드(이하 이랜드)는 14일 오후 7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21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에서 맞붙는다.

K리그1부터 생활 축구 K5리그까지 망라해 국내 최고의 클럽을 가리는 FA컵 중 3라운드에선 1부리그 팀들이 가세한다.

2라운드에서 승리한 16개 팀, 그리고 K리그1 중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하지 않는 8개 구단이 16강 진출을 놓고 경쟁한다.

AFC 챔피언스리그에 나서는 K리그1 4개 팀(전북·울산·포항·대구)은 4라운드에서 먼저 기다린다.

올해 대진표가 발표됐을 때부터 이랜드가 2라운드에서 승리하면 3라운드에서 기다리는 서울과의 대결이 예고돼 관심을 끌었는데, 이랜드가 지난달 27일 2라운드에서 K5리그 팀 송월 FC를 5-0으로 완파하며 '서울 더비'가 성사됐다.

2004년 안양에서 연고지를 이전해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 터를 잡은 서울은 이미 여러 차례 리그와 FA컵 등 우승을 경험한 K리그를 대표하는 구단이다.

FC 서울 vs 서울 이랜드, 마침내 첫 더비…14일 FA컵 격돌(종합)

여기에 2014년 이랜드가 송파구 잠실동 올림픽주경기장을 안방으로 삼아 창단하며 서울에 두 번째 프로축구팀이 생겼다.

이랜드가 2015년부터 K리그2에 참가한 이래로 한 번도 승격하지 못하고 서울은 강등된 적이 없어서 두 팀이 같은 리그에서 경쟁하는 모습을 못 보다가 FA컵에서 먼저 만나게 된 것이다.

이랜드는 첫해 2015년 K리그2 정규리그 4위에 오른 뒤엔 줄곧 하위권을 맴돌다가 정정용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지난해 달라진 모습을 보이며 5위로 도약했고, 올해는 2위에 올라 있다.

6라운드 충남아산에 패하기 전까진 5경기에서 3승 2무로 무패를 달리기도 했다.

외국인 트리오 레안드로-바비오-베네가스를 위시한 공격력이 폭발하며 6경기에서 12골을 몰아치고 실점은 2점뿐이다.

FC 서울 vs 서울 이랜드, 마침내 첫 더비…14일 FA컵 격돌(종합)

2018년 11위, 지난해 9위에 그치는 등 최근 몇 년간 K리그1에서 부침을 겪은 서울은 올해는 9라운드 4승 5패(승점 12)로 4위에 자리했다.

리그에서 3연승 뒤 3연패로 최근 다소 주춤하지만, 1부리그의 저력을 보인다는 각오다.

박진섭 서울 감독은 "서울 더비도 리그 경기처럼 준비하겠다.

이길 수 있는 멤버로 구성하겠다"며 승리를 다짐했다.

1부 팀인 서울에 도전하는 입장인 이랜드는 경기 이틀 전인 12일 구단 차원에서 정정용 감독과 선수 전원의 출사표를 발표하며 열기를 띄웠다.

정 감독은 "기다리고 기다리던 더비"라며 "축제+도전+승리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미드필더 김선민은 서울 중원의 핵심인 기성용을 향해 "형 딱 기다리세요, 제가 잡으러 갑니다!"라며 도발하기도 했다.

FC 서울 vs 서울 이랜드, 마침내 첫 더비…14일 FA컵 격돌(종합)

이번 라운드에선 '서울 더비'를 비롯해 K리그1·2팀 간의 자존심 대결이 다수 벌어진다.

K리그1 3위(승점 15)에 이름을 올린 성남 FC는 올해 2부로 강등돼 험난한 적응기를 거치는 부산 아이파크와 14일 오후 7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만난다.

최근 K리그2 선두로 나선 대전하나시티즌은 K리그1 6위인 수원 삼성을 불러들인다.

올해 1부로 승격해 9경기에서 1패만을 기록하며 안착한 제주 유나이티드는 스쿼드만은 '국가대표급'인 K리그2 김천상무 원정에 나선다.

K4리그 팀 중 유일하게 생존한 포천시민축구단은 K3리그의 양주시민축구단과 다음 라운드 진출을 다툰다.

◇ 2021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경기 일정
▲ 14일(수)
대전하나시티즌-수원삼성(대전월드컵경기장)
인천 유나이티드-FC안양(인천축구전용경기장)
김해시청-부천 FC(김해운동장)
김천상무-제주 유나이티드(김천종합운동장)
성남 FC-부산 아이파크(탄천종합운동장)
안산 FC-충남아산(안산 와스타디움)
청주 FC-강원 FC(청주종합운동장)
경남 FC-FC 목포(창원축구센터 주경기장)
부산교통공사-광주 FC(부산 구덕운동장)
수원 FC-전남 드래곤즈(수원종합운동장)
포천시민축구단-양주시민축구단(포천종합운동장·이상 19시)
FC 서울-서울 이랜드(19시30분·서울월드컵경기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