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쇼, MLB 역대 9번째 승률 5할보다 100승 더 거둔 투수

미국프로야구(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가 맥스 셔저(워싱턴 내셔널스)와의 사이영상 수상자 대결에서 판정승을 거두고 의미 있는 이정표를 하나 세웠다.

커쇼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워싱턴과 벌인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삼진 6개를 솎아내고 산발 5안타만 허용해 워싱턴 타선을 0점으로 꽁꽁 묶었다.

다저스의 3-0 승리로 커쇼는 시즌 2승(1패)째를 수확했다.

워싱턴 선발로 나온 맥스 셔저는 6이닝을 3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하고도 타선 침묵으로 패배를 안았다.

은퇴 후 명예의 전당 입회를 예약한 커쇼는 이날 승리를 보태 통산 성적 177승 77패를 기록했다.

패수보다 100승을 더 거뒀다.

미국 언론은 빅리그 팀 증가와 함께 디비전(지구) 시대가 열린 1969년 이래 통산 성적에서 승률 5할보다 100승 이상을 거둔 투수는 페드로 마르티네스(219승 100패), 로저 클레먼스(354승 184패), 랜디 존슨(303승 166패), 짐 파머(245승 137패), 마이크 무시나(270승 153패), 앤디 페티트(256승 153패), 그레그 매덕스(355승 227패), 톰 글래빈(305승 203패) 등 8명뿐이라고 전했다.

1965년부터 뛴 파머는 통산 268승 152패를 남겼다.

디비전 시대 이전인 1965∼1967년 3년간 올린 23승 15패를 빼면 승률 5할보다 108승을 더 거뒀다.

커쇼도 이 엘리트 그룹에 9번째 투수로 합류했다.

그는 "이 기록은 위대한 팀의 산물"이라며 "해마다 포스트시즌에 오르는 다저스의 일원이어서 매우 운이 좋았다"고 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