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범실 25개로 자멸…우리카드는 실책 9개로 억제
'창단 첫 우승 보인다' 우리카드, 챔프 1차전서 대한항공 제압

창단 첫 우승을 노리는 우리카드가 기분 좋게 첫걸음을 뗐다.

우리카드는 11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 1차전에서 대한항공을 세트 스코어 3-0(28-26 25-22 25-23)으로 꺾었다.

정규리그를 2위로 마친 우리카드는 플레이오프에서 OK금융그룹을 제압하고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했다.

우리카드는 챔피언결정전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반면 창단 첫 통합우승(정규리그 1위·챔피언결정전 우승)에 도전하는 정규리그 1위 대한항공은 홈경기에서 단 한 세트도 얻지 못했다.

앞서 15번 열린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에서 1차전 승리 팀은 11차례(73.3%) 우승을 차지했다.

우리카드는 V리그 챔피언결정전 역사를 떠올리며 자신감을 가질 수 있다.

2017-2018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1차전을 내주고도 우승했던 대한항공은 과거를 되새기며 희망을 품는다.

양 팀은 12일 오후 7시 같은 장소에서 2차전을 벌인다.

'창단 첫 우승 보인다' 우리카드, 챔프 1차전서 대한항공 제압

1차전에서 양 팀은 매 세트 접전을 펼쳤다.

그러나 승부처에서 우리카드가 더 침착했다.

1세트 중후반까지는 대한항공이 앞서가면, 우리카드가 추격하는 구도가 이어졌다.

하지만 17-19에서 우리카드 외국인 공격수 알렉산드리 페헤이라(등록명 알렉스)의 후위 공격은 성공했고, 대한항공 요스바니 에르난데스(등록명 요스바니)의 오픈 공격은 네트를 넘지 못했다.

외국인 선수의 희비가 엇갈리며 19-19 동점이 됐고, 두 팀은 이후에도 시소게임을 펼치며 듀스에 돌입했다.

26-26에서 우리카드 토종 레프트 나경복의 오픈 공격에 대한항공 선수들이 몸을 날렸지만, 공은 대한항공 진영에 머물렀다.

우리카드는 대한항공의 포히트 범실로 한 점 앞섰다.

27-26에서는 세터 하승우가 '공격 득점'으로 세트를 끝냈다.

27-26에서 요스바니의 후위 공격을 알렉스가 받아내자, 나경복이 네트 중앙 쪽으로 높게 공을 올렸다.

세터 하승우는 상대 블로커를 이용한 왼손 공격을 했고, 공은 대한항공 센터 조재영의 손을 맞고 사이드 라인 밖으로 벗어났다.

2세트에서는 우리카드가 1∼2점을 앞서가다, 요스바니에게 서브 에이스를 내주며 22-22 동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우리카드는 역전은 허락하지 않았다.

22-22에서 나경복이 퀵 오픈에 성공했고, 상대 요스바니의 후위 공격은 범실이 됐다.

우리카드는 24-22에서 요스바니의 백어택을 나경복이 블로킹해 2세트를 매조졌다.

'창단 첫 우승 보인다' 우리카드, 챔프 1차전서 대한항공 제압

대한항공은 승부를 뒤집고자 안간힘을 썼다.

3세트 19-21에서는 요스바니의 블로킹과 상대 범실, 요스바니의 퀵 오픈으로 3연속 득점해 22-21 역전에 성공했다.

서브 범실을 한 차례씩 주고받은 뒤 우리카드는 하현용의 속공으로 23-23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나경복의 강한 서브가 정지석의 손을 맞고 네트를 넘어왔고, 하현용이 다이렉트 킬을 성공했다.

우리카드는 24-23에서 요스바니의 오픈 공격을 수비로 걷어 올린 뒤, 알렉스의 퀵 오픈 때 나온 상대 센터 이수황의 네트 터치로 경기를 끝냈다.

이날 알렉스는 서브 에이스 2개와 블로킹 2개를 포함해 22점을 올리며 주포 역할을 했다.

나경복(12점)과 한성정(7점)의 화력도 뛰어났다.

대한항공도 요스바니가 양 팀 합해 최다인 32득점, 정지석이 16득점 하며 치열하게 싸웠지만, 범실 25개로 스스로 발목을 잡았다.

우리카드의 범실은 ⅓ 수준인 9개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