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골 넣은 이적생 임상협 "포항은 확실히 축구를 재밌게 해"
7경기 만의 승리 김기동 포항 감독 "1승이 이렇게 힘들 줄이야"

7경기 만의 승리를 지휘한 김기동 포항 스틸러스 감독이 혼신을 다한 선수들의 모습에 감동했다면서 전환점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포항은 1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FC서울과 치른 하나원큐 K리그1 2021 9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송민규의 선제골과 임상협의 결승 골로 2-1 승리를 거뒀다.

개막 2연승 이후 6경기에서 2무 4패의 부진에 빠졌던 포항은 7경기 만에 승수를 추가했다.

경기 후 김기동 감독의 첫 마디는 "1승이 이렇게 힘든 줄 몰랐다"였다.

김 감독은 "선수들이 계속 승리를 못 해 심리적으로 힘들었을 텐데 원정 와서 최선을 다라는 모습을 보고 감동했다"면서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이번 주중에 대한축구협회(FA)컵 경기를 치르지 않아 다시 준비할 시간이 있다"면서 "오늘을 터닝포인트로 삼아 계속 승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감독은 승리를 못 하는 경기가 늘어나는 동안 겪은 마음고생도 털어놓았다.

그는 "계속 못 이기다 보니 심리적으로 위축된 것이 사실이다.

경기를 준비하면서도 조금은 불안한 가운데 있었다"면서 " 잘하고 싶지만 사람 마음대로 안 되는 게 축구"라고 말했다.

이어 "선수들에게는 마음의 짐을 내려놓으라고 했다.

결과는 감독이 책임지는 거니 경기장에서 최선을 다해달라고만 했다"면서 "오늘 혼신을 다하는 모습을 봤다"라고도 덧붙였다.

7경기 만의 승리 김기동 포항 감독 "1승이 이렇게 힘들 줄이야"

이날 결승 골로 포항의 '무승 사슬'을 끊어낸 임상협도 "선수들이 똘똘 뭉쳐서 승리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오랫동안 승리가 없어 선수들끼리 미팅도 많이 하면서 각자 원하는 부분을 말하고 맞춰 가려 노력했다.

어린 선수들에게도 고참들에게 요구할 수 있게 했다"면서 "그런 게 오늘 경기장에서 많이 나온 거 같다.

이겨서 라커룸도 분위기도 좋다"며 웃어 보였다.

올 시즌을 앞두고 수원 삼성에서 이적한 임상협은 최근 2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김기동 감독은 임상협에 대해 "(팀은 다르지만) 선수 생활도 같이하고 특징도 잘 안다.

나와는 잘 맞겠다 싶어 구단에 영입을 요청했다"면서 "내가 원하는 축구를 잘 이해하고 따라준다.

앞으로도 잘 활용할 계획"이라며 높은 점수를 줬다.

이에 대해 임상협은 "밖에서 봤을 때 포항 축구가 매력적이었다.

와보니 확실히 축구를 재밌게 하는 것 같다"면서 "감독님도 저를 많이 살려주려 노력하셔서 플레이하는 데 편안함을 느낀다"고 화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