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2020 8개 도시 유관중 확정…부다페스트 '만원 관중 목표'

유럽축구연맹(UEFA)이 오는 6월 개막하는 2020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 12개 개최 도시 가운데 8개 도시의 유관중 경기를 확정했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10일(한국시간) "UEFA가 유로2020을 개최하는 12개 도시 가운데 8개 도시의 유관중 경기를 확정했다"라며 "나머지 4개 도시도 유관중 경기 관련 계획을 오는 19일까지 UEFA에 제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유로2020은 애초 지난해 6월 12일∼7월 12일 치러질 예정이었다.

대회 출범 60주년을 기념해 유럽 12개국 12개 도시(영국 런던·독일 뮌헨·이탈리아 로마·아제르바이잔 바쿠·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헝가리 부다페스트·루마니아 부쿠레슈티·네덜란드 암스테르담·스페인 빌바오·스코틀랜드 글래스고·아일랜드 더블린·덴마크 코펜하겐)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하지만 지난해 전 세계를 뒤흔든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UEFA는 대회 개막을 1년 미뤄 올해 6월 11~7월 11일까지 치르기로 했고, 대회 이름은 '유로2020'으로 유지했다.

이런 가운데 런던, 글래스고, 암스테르담, 코펜하겐, 상트페테르부르크, 부다페스트, 바쿠, 부쿠레슈티 등 8개 도시는 유관중으로 경기를 치르기로 했다.

유로2020 8개 도시 유관중 확정…부다페스트 '만원 관중 목표'

특히 부다페스트는 대회가 치러지는 푸슈카시 아레나(6만7천215석)의 관중석을 전면 개방하기로 하면서 만원 관중을 목표로 한 게 눈에 띈다.

바쿠와 상트페테르부르크는 관중석 50%를 개방하기로 했다.

헝가리, 아제르바이잔, 러시아는 경기장 입장권을 가진 팬들에게는 입국 제한 조치나 자가격리 의무를 면제해주는 파격적인 방안도 마련했다.

암스테르담, 부쿠레슈티, 코펜하겐, 글래스고는 25~33%의 관중석을 개방하기로 했다.

잉글랜드축구협회는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의 관중석 25%(조별리그·16강전)를 개방하고 준결승과 결승전에는 관중을 더 받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

UEFA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세계보건기구(WHO)와 긴밀하게 협력해 유럽의 코로나19 상황을 평가해왔다"라며 "유럽의 많은 도시에서 코로나19 상황이 좋아지면서 개최도시들이 유관중 경기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