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뉴욕 메츠, 끝내기 사구 오심 논란…"심판이 승패를 정했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어처구니없는 오심이 나왔다.

삼진을 사구로 잘못 판정 내린 것인데, 해당 판정으로 경기 승패가 갈렸다.

뉴욕 메츠는 9일 미국 뉴욕주 시티필드에서 열린 MLB 마이애미 말린스와 홈 경기 2-2로 맞선 9회말 마지막 공격에서 기회를 잡았다.

2사 이후 연속 안타, 고의 4구로 만루를 만들었다.

볼넷 혹은 안타 한 개면 승리를 거둘 수 있는 상황이었다.

메츠 3번 타자 마이클 콘포토는 마이애미 투수 앤서니 배스와 상대했다.

문제 장면은 볼카운트 2볼 2스트라이크에서 나왔다.

배스의 투구에 콘포토는 팔꿈치를 들이댔다.

공은 포수 미트로 들어갔고, 론 쿨파 주심은 삼진을 선언하려다가 공이 팔꿈치에 스쳤다며 '몸에 맞는 공'을 선언했다.

3루 주자는 홈을 밟았다.

경기는 그대로 끝났다.

마이애미는 항의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문제는 이 판정이 명백한 오심이라는 것이다.

ESPN은 "메이저리그 규정 5.05(B)(2)에 따르면, 타자가 스트라이크존에 들어오는 공에 맞았을 땐 사구가 아닌 삼진"이라고 설명했다.

MLB닷컴에 따르면, 해당 투구는 스트라이크존 안으로 들어갔다.

쿨파 주심도 오심을 인정했다.

주심은 경기 후 "아웃을 선언했어야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경기 결과는 바뀌지 않았다.

끝내기 사구를 기록한 알폰토는 경기 후 "타격 습관 때문에 팔꿈치가 약간 올라갔을 수 있다"며 고의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