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 휴스턴 예비팀과 연습경기서 2이닝 무실점 3K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이 휴스턴 애스트로스 산하 마이너리그 예비팀과의 연습경기에 선발 등판해 호투했다.

미국프로야구 마이너리그 홈페이지는 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라운드록 델다이아몬드에서 열린 텍사스와 휴스턴의 마이너리그 예비팀 연습경기 결과를 전했다.

양현종은 텍사스 예비팀 선발로 나서서 2이닝 동안 피안타 없이 볼넷 1개만 내주고 무실점으로 막았다.

삼진은 3개를 잡았다.

투구 수는 24개였고, 이 중 17개가 스트라이크 판정을 받았다.

3회에 등판한 브렛 마틴은 1이닝을 공 10개로 막으며, 삼진 3개를 잡는 호투를 펼쳤다.

10회까지 열린 이날 경기에서 텍사스 예비팀 투수들은 탈삼진 16개를 합작했다.

텍사스 예비팀은 3-0으로 승리했다.

양현종, 휴스턴 예비팀과 연습경기서 2이닝 무실점 3K

초청 선수 신분으로 텍사스 메이저리그 캠프에서 훈련한 양현종은 시범경기 기간에 5경기 10이닝 12피안타 6실점(평균자책점 5.40), 10탈삼진을 기록했지만 개막 로스터 진입에 실패했다.

텍사스의 첫 번째 원정길(2∼5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에 빅리그 예비 명단 격인 '택시 스쿼드'에 포함됐지만, 빅리그 마운드에 오르지는 못했다.

양현종은 텍사스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연고지 라운드록에 차린 대체 캠프에 합류해 훈련을 재개하고, 8일에는 실전 등판도 깔끔하게 마쳤다.

메이저리그 구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마이너리그 개막이 한 달 정도 연기되면서 선수들을 위해 '대체 캠프'를 운영한다.

양현종은 대체 캠프에서 훈련과 실전을 병행하며 빅리그 콜업을 기다린다.

일단 텍사스 언론은 마틴을 '빅리그 콜업 1순위'로 꼽는다.

그러나 양현종도 꾸준히 콜업 후보로 꼽히고 있다.

양현종이 이날처럼 대체 캠프에서 호투를 이어가면, 빅리그 입성 가능성은 더 커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