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매체 한목소리 "류현진은 잘 던졌는데, 타자들이 부진"

북미 현지 매체들은 호투를 펼치고도 팀 타선의 침묵과 불안정한 수비로 패전투수가 된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을 아낌없이 칭찬했다.

캐나다 매체 토론토 선은 8일(한국시간) "류현진은 시즌 두 번째 선발 등판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지만 타선이 잠에서 깨어나지 않았다"며 "개막전에 이어 타선의 지원을 거의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다른 매체들의 반응도 비슷했다.

캐나다 매체 스포츠넷은 "류현진이 7이닝 동안 탈삼진 7개를 기록하며 호투했지만, 텍사스 레인저스에 1-2로 패했다"고 보도했다.

MLB닷컴은 "토론토 타자들이 류현진의 승리를 거부했다"며 "류현진은 7이닝 동안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고 전했다.

류현진은 이날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7피안타(1홈런), 탈삼진 7개, 무사사구 2실점으로 활약했지만, 팀 타선이 1점밖에 내지 못해 올 시즌 첫 패배를 끌어안았다.

한편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류현진의 투구는 인상적이었다"며 "그는 (수비 실수에도) 당황해하지 않았다.

그는 우리의 에이스다.

우리에게 기회를 준다"고 말했다.

이어 "타자들의 타격감은 곧 살아날 것"이라며 "부상 선수들이 복귀하면 곧 정상 전력으로 경기를 치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