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속한 타선' 류현진, 7이닝 2실점 호투하고도 패전 위기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에이스다운 투구를 펼치고도 득점 지원을 받지 못해 패전 위기에 몰렸다.

류현진은 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동안 홈런 1개 포함 안타 7개를 맞고 2실점 했다.

정확히 90구를 던진 류현진은 볼넷 없이 삼진은 7개를 잡아냈다.

포심패스트볼 최고 시속은 92.1마일(약 148㎞)을 찍었다.

개막전에서 뉴욕 양키스 강타선을 상대로 5⅓이닝 2실점으로 잘 던지고도 승패 없이 물러난 류현진은 이번에도 승운이 따르지 않았다.

류현진은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 플러스(7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기록하고도 되려 패전 위기에 몰렸다.

류현진은 1-2로 뒤진 8회말 마운드를 넘겨 토론토가 동점을 만들지 못하고 패하면 시즌 첫 패전을 당한다.

2013년 메이저리그 진출 후 작년까지 통산 59승 35패를 거둔 류현진은 60승 고지 등정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류현진이 텍사스를 만난 건 2013년 메이저리그 입성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크리스 우드워드 텍사스 감독은 좌완 투수 류현진을 맞아 스위치 타자를 포함해 6명의 우타자를 배치했다.

류현진은 나머지 좌타자 3명은 꽁꽁 묶었지만, 우타자에게 모든 안타와 실점이 나왔다.

'야속한 타선' 류현진, 7이닝 2실점 호투하고도 패전 위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