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는 투수 교체하다 통역 실수로 강판 해프닝…수베로 감독 1호 퇴장
SSG, 박종훈-최주환 앞세워 한화 사냥…개막 2연승 휘파람

SSG 랜더스가 '독수리 킬러' 박종훈의 호투와 '이적생' 최주환의 홈런포를 앞세워 한화 이글스를 꺾고 2연승을 달렸다.

SSG는 6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신한은행 2021 쏠(SOL) KBO리그 한화와 홈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SSG는 3회초 선발 투수 박종훈이 한화 선두타자 임종찬에게 우월 솔로홈런을 허용해 한 점을 끌려갔지만, 3회말 공격에서 곧바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재원의 좌익선상 2루타로 만든 2사 2루에서 최지훈이 우중간 적시타를 날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 양 팀 선발 박종훈과 라이언 카펜터는 투수전을 펼치며 시소게임을 이어갔다.

SSG는 6회 역전에 성공했다.

2사에서 타석에 들어선 최주환이 바뀐 투수 김종수를 상대로 우월 솔로홈런을 쳐 2-1을 만들었다.

SSG는 8회 이태양, 9회 김상수가 상대 타선을 꽁꽁 묶으며 승리를 거뒀다.

SSG 선발 박종훈은 7이닝 2피안타(1홈런) 1볼넷 5탈삼진 1실점(1자책점)을 기록하며 시즌 첫 승을 거뒀다.

그는 2017년 4월 16일 이후 한화전 16연승을 이어갔다.

최주환은 3타수 1안타(1홈런) 1타점을 기록했고, 1타점이 결승 타점이었다.

SSG 추신수는 4타수 무안타를 기록하며 마수걸이 안타 작성에 실패했다.

한화 새 외국인 투수 카펜터는 5⅓이닝 3피안타 2볼넷 9탈삼진 1실점(1자책점)으로 호투했지만, 승리를 챙기진 못했다.

한화는 8회말 2사 1루 수비에서 투수 교체를 하다가 통역 실수로 다른 투수를 심판진에게 알려 마운드에 올라간 주현상이 곧바로 바뀌는 해프닝을 겪었다.

이 과정에서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감독은 심판진에게 10분 동안 항의하다 퇴장당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