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대 불운' 대구는 성남과 0-0 무승부
일류첸코, 친정 포항 상대 멀티골…전북, 개막 8경기 무패 질주(종합)

프로축구 K리그1 전북 현대가 친정팀을 상대로 멀티 골을 터뜨린 골잡이 일류첸코의 활약에 힘입어 포항 스틸러스를 물리치고 개막 8경기 무패 행진으로 선두를 내달렸다.

전북은 6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포항을 3-1로 꺾었다.

5년 연속 K리그1 패권을 노리는 전북은 최근 2연승을 포함해 이번 시즌 개막 이후 8경기에서 6승 2무의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단독 선두(승점 20)를 지켰다.

아직 8라운드를 치르지 않은 2위 울산 현대(승점 14)와는 승점 6차이다.

반면 포항은 개막 2연승 이후 6경기 무승(2무 4패)을 벗어나지 못하며 6위(승점 8)를 유지했다.

전북은 포항을 거쳤던 선수들을 중심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려 공략에 나섰다.

지난 시즌 포항 소속으로 리그 19골 6도움을 올린 일류첸코가 전북 유니폼을 입고 첫 친정 방문에서 최전방에 섰고, 2019년까지 포항의 간판스타로 활약한 김승대가 뒤를 받쳤다.

2019∼2020년 포항으로 임대됐다 전북으로 복귀한 미드필더 최영준도 선발로 출전했다.

포항은 이번 시즌 새로 합류한 타쉬와 크베시치가 선봉에 서고, 지난해 일류첸코 등과 호흡을 맞췄던 팔라시오스가 측면 지원에 나섰다.

전반 11분 이지훈의 오른 측면 크로스를 헤딩 슛으로 연결했으나 옛 동료 강현무 골키퍼에게 잡혀 아쉬움을 삼켰던 일류첸코가 전반 33분 선제골의 주인공이 됐다.

왼쪽 측면 이용의 프리킥을 류재문이 헤딩으로 떨궜고, 일류첸코가 골대 앞에서 수비 견제를 따돌리고 오른발로 돌려 넣었다.

일류첸코는 5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 리그 6골로 득점 선두를 질주했다.

포항은 전반전이 끝나기 전 측면에 선발로 나섰던 이석규와 미드필더 오범석을 각각 고영준, 이광준으로 바꿔 변화를 줬지만, 후반 9분 만에 일류첸코에게 또 한 골을 내줬다.

이용과 패스를 주고받은 한교원이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보낸 낮은 크로스를 일류첸코가 오른발 발리슛으로 마무리해 시즌 7호 골을 폭발했다.

이후 크베시치, 팔라시오스를 빼고 임상협, 이수빈을 투입해 만회 골 사냥에 나선 포항은 9번째 슈팅 끝에 후반 41분 프리킥 상황에서 임상협이 헤딩 만회 골을 기록했지만, 추가 시간 한교원의 쐐기 골이 전북의 승리를 알렸다.

일류첸코, 친정 포항 상대 멀티골…전북, 개막 8경기 무패 질주(종합)

DGB대구은행파크에서는 대구FC가 성남FC를 상대로 두 번이나 골대 불운을 겪고, 성남의 배테랑 골키퍼 김영광의 잇따른 슈퍼 세이브에 막혀 득점 없이 비겼다.

2경기 연속 무승부를 기록한 대구는 승점 7을 기록하며 10위로 한 계단 올라섰고, 2경기 연속 무승(1무 1패)을 거둔 성남(승점 12)은 4위에 랭크됐다.

대구는 전반 12분 이근호의 패스를 받은 세징야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시도한 왼발슛이 '성남 수문장' 김영광의 몸을 날린 선방에 막혀 득점 기회를 놓쳤다.

공세를 이어간 대구는 전반 25분 오른쪽 측면에서 정태욱이 골대 쪽으로 투입한 크로스를 이근호가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번쩍 솟아오르며 시도한 헤딩슛이 크로스바를 때리고 나왔다.

대구의 안용우가 튀어나온 볼을 골 지역 정면에서 재차 헤딩슛을 시도했지만 이마저도 크로스바를 맞고 나오며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날렸다.

반격에 나선 성남은 전반 29분 장신 스트라이커 뮬리치가 역습 상황에서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파고든 뒤 오른발슛을 때린 게 골키퍼 선방에 막히며 뜻을 이루지 못했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대구는 후반 9분 성남 수비수의 머리를 맞고 흘러나온 볼을 세르지뉴가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왼발슛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김영광의 왼발 끝에 걸리며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날렸다.

대구는 후반 13분 세징야가 왼쪽 햄스트링 통증으로 교체되는 악재를 떠안더니 1분 뒤에는 골대 정면에서 시도한 이근호의 헤딩슛이 몸을 던진 골키퍼 김영광의 슈퍼 세이브에 또다시 막히며 끝내 득점에 실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