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이승현, 발목 인대파열·골멍…PO 정상 출전 불투명

발목을 다쳐 코트를 떠났던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 이승현(29)의 부상이 심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닷새 앞으로 다가온 플레이오프(PO)에 정상적인 몸 상태로 나서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오리온 구단은 5일 "이승현이 왼 발목 자기공명영상(MRI) 검사에서 전거비인대 파열과 내측 골멍(뼈 타박상)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발목 상태와 불안정성은 심하지 않아 선수 본인의 통증이나 컨디션에 따라 출전을 결정하면 될 것 같다는 게 의사 소견"이라고 알렸다.

다만, 구단 관계자는 "2∼4주 진단이 나온 상태"라고 덧붙여 이승현이 출전 의지를 드러내 경기를 뛰게 되더라도 제 기량을 발휘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승현은 전날 열린 안양 KGC인삼공사와 경기에서 종료 1분 35초를 남기고 착지 도중 왼 발목을 다쳐 코트 밖으로 실려 나갔다.

이승현은 올 시즌 정규리그 52경기에서 평균 31분 51초를 뛰며 11.8점 5.6리바운드 3.0어시스트를 기록한 오리온의 주축 선수다.

인삼공사전에서 86-91로 진 뒤 "오늘 경기에서 패한 것보다 이승현이 다친 것이 더 뼈아프다"며 강을준 오리온 감독의 표정이 어두웠던 이유다.

정규리그 4위 오리온은 오는 10일 5위 인천 전자랜드와 6강 플레이오프 1차전을 치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