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배구 KB손해보험 새 사령탑에 후인정 선임

남자 프로배구 KB손해보험은 자진해서 사퇴한 이상열 전 감독의 후임으로 후인정 경기대 감독을 선임했다고 5일 밝혔다.

후인정 신임 감독은 프로 원년인 2005년 공격상과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를 휩쓸었고, 2005-2006·2006-2007시즌 현대캐피탈의 정규리그 2연패를 이끌었다.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에서 대표팀 주장으로서 금메달을 획득하는 등 국가대표로서도 발군의 기량을 과시했다.

현역 은퇴 뒤에는 남자배구 프로팀 코치와 대학팀 코치 및 감독을 역임하며 후배 양성에 힘써왔다.

KB손보 관계자는 "V리그 최고의 스타였던 후인정 감독은 선수 시절 경험했던 다양한 포지션을 바탕으로 많은 전략과 전술 수립이 가능하고, 오랜 기간의 프로 경험을 통해 풍부한 리더십도 겸비하고 있다"며 "후인정 감독이 선수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배구단을 새롭게 이끌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후인정 감독은 "우선 저를 믿고 기회를 준 구단에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아버지께서 선수 생활을 하셨던 팀(KB손보 전신인 금성통신배구단)에 감독으로 오게 돼 감회가 정말 남다르다.

KB손보와 팬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 팀을 이끌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