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리그 최종전서 어렵게 얻은 PS 티켓…케이타 버티는 KB손보 누르고 PO까지
'미라클' OK금융그룹, KB손보 꺾고 PO 진출…"우리카드 나와"

프로배구 OK금융그룹이 각종 악재를 딛고 플레이오프(PO) 진출에 성공했다.

OK금융그룹은 4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KB손해보험과 준PO(단판제)에서 세트 스코어 3-1(25-20 16-25 25-20 25-19)로 승리했다.

OK금융그룹은 6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정규리그 2위 우리카드와 플레이오프(3전2승제) 1차전을 치른다.

OK금융그룹은 조직력에서 KB손보에 앞섰다.

KB손보는 부상으로 이탈한 주전 세터 황택의 대신 최익제를 내세웠는데, 1세트에서만 범실 12개를 남발하며 주저앉았다.

그 사이 OK금융그룹은 차곡차곡 득점을 쌓았다.

차지환은 1세트에서 공격 성공률 75%를 기록하며 4점을 올렸다.

2세트에선 고전했다.

OK금융그룹은 상대 팀 주포 노우모리 케이타의 순도 높은 공격을 효과적으로 막지 못하며 16-25로 손쉽게 세트를 내줬다.

승부처는 3세트였다.

OK금융그룹은 집중력에서 KB손보를 앞섰다.

OK금융그룹은 21-19에서 상대 팀 김정호가 서브 범실을 기록해 한숨을 돌렸다.

이후 원포인트 서버로 나선 정병선의 활약이 빛났다.

그는 강한 스파이크 서브를 코트 구석에 꽂아 넣으며 천금 같은 득점을 기록했다.

정병선은 22-19에서 다시 강서브를 넣었고, 그대로 넘어온 공을 조재성이 득점으로 연결하며 분위기를 완전히 가져왔다.

세트 스코어 2-1로 앞선 OK금융그룹은 방심하지 않고 4세트에서 경기를 끝냈다.

OK금융그룹은 세트 초반 펠리페 안톤 반데로가 득점을 집중하며 점수를 쌓았다.

반면 KB손보는 케이타가 체력 난을 드러내며 반전의 계기를 만들지 못했다.

KB손보는 세트 초반 점수 차가 벌어지자 전의를 상실한 듯 연거푸 범실을 기록하기도 했다.

OK금융그룹은 16-8, 더블 스코어까지 벌렸다.

위기도 있었다.

OK금융그룹은 20-11에서 서브 리시브가 흔들리며 연속 4득점을 내줘 5점 차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그러나 OK금융그룹은 더는 무너지지 않았다.

펠리페가 어려운 공을 침착하게 득점으로 연결하며 한 점을 도망갔고, 이후 상대 팀 최익제가 서브 범실을 기록해 승기를 확실하게 잡았다.

펠리페는 팀 내 최다인 22점을 기록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KB손보 케이타도 37점으로 활약했지만, 범실이 무려 13개나 됐다.

한편 OK금융그룹은 힘겹게 얻은 포스트시즌 진출권으로 PO 무대까지 밟게 됐다.

OK급융그룹은 올 시즌 초반 선두 싸움을 펼치다가 주포 송명근과 심경섭이 학교 폭력에 연루돼 전력에서 이탈하면서 고꾸라졌다.

시즌 막판엔 4위까지 떨어지면서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이 사라지는 듯했는데, 정규리그 최종전에서 5위 한국전력이 우리카드에 완패하면서 극적으로 준PO 티켓을 따냈다.

OK금융그룹은 준PO에서 KB손보를 완파하며 PO 무대까지 밟았다.

KB손보는 2010-2011시즌 이후 10년 만에 봄 배구를 했지만, 한 경기 만에 짐을 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