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타 못 쳤지만, 만족스러워…계속 공부할 것"

'한국 무대 첫선' 추신수 "관중 응원 속에 데뷔전…행복했다"

소속 팀 SSG 랜더스의 첫 출발점에서 한국 무대 데뷔전을 치른 추신수(39)는 "(국내) 팬들의 응원 소리를 들어 행복했다"고 밝혔다.

추신수는 4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KBO리그 개막전 롯데 자이언츠와 홈 경기를 통해 정규리그 첫 경기를 소화했다.

3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한 추신수는 3타수 무안타 볼넷 1개 도루 1개를 기록했다.

기대한 첫 안타는 나오지 않았지만, 경기 후 만난 추신수의 얼굴은 밝았다.

그는 "난 결과보다 과정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두 번째 타석을 빼면 모두 상대 투수의 공 5개 이상씩 봤다.

앞으로 경기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KBO리그 첫 경기인만큼,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과정이라고 생각한 것이다.

그는 "소속팀 창단 첫 경기에서 명문 팀인 롯데를 상대로 승리를 거둬 더 의미 있었다"며 "첫 단추를 잘 끼운 것 같다"며 웃었다.

이날 추신수는 3-2로 앞선 5회말 공격에서 인상적인 플레이를 펼치기도 했다.

2사에서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상대 선발 댄 스트레일리를 상대로 볼넷을 골라 출루한 뒤 상대 허를 찌르는 도루를 시도했다.

추신수는 "한 점이 중요한 순간이라 과감하게 도루했다"며 "다음 타자가 최정이기 때문에, 아웃되더라도 다음 이닝에서 최정부터 기회를 만들면 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베테랑다웠다.

'안타를 기록하지 못해 아쉽지는 않았나'라는 질문엔 "쉽게 아웃되지 않았으니 만족한다"며 "KBO리그 스트라이크 존과 심판의 성향에 관해선 좀 더 공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 무대 첫선' 추신수 "관중 응원 속에 데뷔전…행복했다"

몸 상태에 관해선 "문제없다"고 말했다.

추신수는 2일 골반 미세 통증을 호소했고, 이날 지명타자로 나섰다.

추신수는 "오늘 경기를 앞두고 러닝 훈련을 했다"며 "젊다면 (수비까지) 했겠지만, 시즌 첫 경기에 무리하면 시즌 전체에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고향 팀인 롯데와 첫 경기를 치른 소감에 관해서도 밝혔다.

추신수는 "롯데는 다른 9개 팀 중 한 팀으로만 생각했다"며 "개막을 앞두고 (유통 경쟁 그룹이라는) 라이벌 구도가 만들어졌는데, 경쟁이 있어야 발전이 있다.

(정용진) 구단주도 그런 점을 강조하신 것일 것"이라고 말했다.

관중들의 열광적인 응원에 관해서는 "행복했다"고 말했다.

추신수는 "미국에선 매 순간 관중들이 열광하지 않는다"며 "오늘은 마치 포스트시즌을 치르는 듯했다.

이런 환경은 고교 졸업 후 처음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에서 뛰고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다"며 "행복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