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건우 역전 3점포' 두산, KIA에 짜릿한 역전승

지난겨울 주전 선수 유출로 전력 약화가 우려되는 두산 베어스가 개막전에서 끈끈한 뒷심을 발휘하며 역전승을 거뒀다.

두산은 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홈경기에서 1-1로 맞선 8회말 박건우가 역전 3점홈런을 쏘아 올려 4-1로 승리했다.

시즌 첫 경기를 역전승으로 장식한 두산은 7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을 향해 기분 좋은 첫발을 내디뎠다.

워커 로켓과 에런 브룩스가 선발대결을 펼친 이 경기는 종반까지 피 말리는 투수전이 펼쳐졌다.

선취점은 KIA가 뽑았다.

1회와 2회 선두타자가 출루했으나 병살타로 무산시킨 KIA는 3회초 2사 후 최원준의 3루타에 이어 김선빈이 중전 적시타를 날려 선취점을 뽑았다.

끌려가던 두산은 8회말 팀 타선이 폭발했다.

선두타자 김재호가 좌전안타를 치자 보내기 번트에 이어 허경민이 우전안타를 날려 1-1을 만들었다.

KIA 벤치는 잘 던지던 선발 브룩스를 내리고 불펜진을 투입했으나 두산은 호세 페르난데스가 볼넷을 골라 1사 1,2루의 기회를 이어갔다.

이어 타석에 나선 박건우는 KIA 세번째 투수 장현식을 상대로 우측 펜스에 꽂히는 통렬한 3점홈런을 터뜨려 단숨에 4-1로 역전시켰다.

두산 선발로 나선 로켓은 5⅔이닝을 7안타 1볼넷 1실점으로 막아 무난한 데뷔전을 치렀다.

KIA 에이스 브룩스는 7⅓이닝 동안 7안타로 2실점 해 아쉽게 패전의 멍에를 썼다.

두산 세번째 투수 박치국은 1이닝을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처리해 승리투수가 됐다.

두산 마무리 김강률은 9회 등판해 팀 승리를 지켜 2018년 5월 5일 LG전 이후 3년여 만에 첫 세이브를 올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