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첫 승' 수원FC 김도균 감독 "작년 승격에 버금가는 기쁨"

올 시즌 K리그1 승격 후 첫 승리를 따낸 수원FC의 김도균 감독이 7경기 만에 드디어 웃음을 지었다.

김도균 감독은 4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주 유나이티드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7라운드 홈 경기에서 2-1로 이긴 뒤 기자회견에서 "(개막 후) 7경기가 다 그랬지만, 쉽지 않은 경기였다.

여러 가지를 떠나 오늘 1승을 한 데 만족한다"고 말했다.

이날 수원FC는 K리그2에서 함께 올라온 '승격 동기' 제주와 맞붙었다.

지난 시즌 K리그2에서는 제주와 세 차례 맞대결에서 1무 2패에 그쳐 한 차례도 승리하지 못했지만, 승격 후 첫 맞대결에서는 기분 좋게 승리를 챙겼다.

김 감독은 "작년에 한 번도 못 이겼는데 올해 첫 만남에서, 또 우리가 첫 승이 없는 상태에서 수비가 두껍기로 정평이 난 제주를 이겨 기쁘다"며 "올 시즌 개막 7경기 만에 첫 승리를 했는데 기분상으로는 작년 승격에 버금가는 기쁨이다"라고 털어놨다.

경기 시작 전까지만 해도 '무승'의 부담을 느낀 김 감독은 "작년도 그렇고 올해도 공격적인 부분에 신경을 많이 쓰려고 하지만, 승리가 없다 보니 치우치기가 조심스럽다.

안정감 있게 경기를 운영해야 할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이날 승리를 거두면서 조금은 부담을 내려놓고, 수원FC가 추구하는 축구도 그려볼 수 있게 됐다.

김 감독은 "우리가 스리백을 쓰면서 3-4-3 포메이션으로 경기 운영을 하는데, 연계 플레이가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는다.

볼을 소유하는 시간도 길지 않아 수비에 집중하는 상황을 맞이하게 된다"며 "작년부터 사실 구상한 전술은 포백"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술에 언제 변화를 줄 지에 대해 고민을 해야 할 것 같다.

상대 팀 상황에 따라서도 변화를 줘야 한다"며 "현재는 사정상 이영재, 한승규 등 (부상으로)이 부상으로 나가 있어 어렵지만, 선수들이 들어오면 포백을 사용할 필요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수원FC는 이제 7일 광주FC와 8라운드를 치른다.

김 감독은 "광주도 우리와 하위권에서 경쟁하고 있는 팀이고, 무시할 수 없는 팀이다.

꼭 승점을 가져와야 한다"며 "첫 승을 했으니 연승까지 할 수 있도록 준비해 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