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호 결승 우중간 2루타…'송진우 아들' 송우현 2타점 쐐기타
요키시 7이닝 1실점 쾌투…키움, 프로야구 개막전서 삼성 제압

'영웅 군단' 키움 히어로즈가 2021년 프로야구 개막전에서 기분 좋은 승리를 수확했다.

키움은 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신한은행 2021 쏠(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홈 개막전에서 선발 투수 에릭 요키시의 쾌투와 타선의 응집력을 앞세워 6-1로 이겼다.

키움의 새 사령탑 홍원기 감독은 공식 경기 첫 승리의 기쁨을 맛봤다.

요키시 7이닝 1실점 쾌투…키움, 프로야구 개막전서 삼성 제압

요키시는 안타 5개만 허용하고 7이닝을 1실점으로 호투해 시즌 첫 승리를 거둬들였다.

삼성 선발 데이비드 뷰캐넌은 5⅔이닝 동안 삼진 8개를 솎아냈지만, 안타 7개를 맞고 5실점(4자책점) 해 패전 투수가 됐다.

이날 전국 4개 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KIA 타이거즈-두산 베어스(서울 잠실구장), 롯데 자이언츠-SSG 랜더스(인천SSG랜더스필드), 한화 이글스-kt wiz(수원케이티위즈파크), LG 트윈스-NC 다이노스(창원NC파크) 경기가 모두 봄비에 취소되면서 시즌 1호 기록은 지붕 있는 구장에서 정상 경기를 치른 두 팀의 차지였다.

키움의 방망이는 1회부터 터졌다.

요키시 7이닝 1실점 쾌투…키움, 프로야구 개막전서 삼성 제압

선두 이용규가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시즌 1호 안타로 출루하자 2사 2루에서 박병호가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로 이용규를 불러들여 시즌 첫 타점을 채웠다.

요키시 7이닝 1실점 쾌투…키움, 프로야구 개막전서 삼성 제압

키움은 5회 삼성 유격수 이학주의 느슨한 플레이를 틈타 추가점을 냈다.

우전 안타로 출루한 발 빠른 김혜성이 유격수와 좌익수 사이 절묘한 지점에 떨어진 송우현의 2루타 때 3루에 간 뒤 공을 잡은 이학주가 송구를 지체하자 홈으로 냅다 달려 득점했다.

한화 이글스의 전설 송진우 전 코치의 아들인 송우현은 데뷔 17번째 타석 만에 첫 안타를 쳤다.

키움은 6회 석 점을 보태 승패를 갈랐다.

이정후의 중전 안타, 박병호의 좌월 2루타, 김혜성의 고의 볼넷으로 잡은 2사 만루에서 박동원이 밀어내기 볼넷으로 팀에 3점째를 선사했다.

요키시 7이닝 1실점 쾌투…키움, 프로야구 개막전서 삼성 제압

이어 송우현이 2타점 중전 적시타를 날려 쐐기를 박았다.

삼성이 7회초 2사 1, 2루에서 터진 이원석의 안타로 1점을 만회하자 키움은 7회말 서건창의 좌선상 1타점 2루타로 5점의 격차를 유지한 채 그대로 경기를 끝냈다.

삼성은 6회초 무사 1루에서 이학주의 타구 때 주자 김헌곤과 타자 이학주가 모두 아웃되는 진기한 장면도 연출했다.

이학주가 친 타구는 펜스를 맞고 키움 좌익수 이용규의 글러브에 들어갔다.

심판도 안타를 선언했지만, 뜬공으로 잡힌 줄 알았던 김헌곤은 1루로 귀루하다가 2루에서 포스아웃, 역시 잡힌 줄 알고 주루 선상에서 멍하니 서 있던 이학주는 주루 포기에 따른 아웃으로 물러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의 방역 지침에 따라 수도권에 구장 수용 규모의 10% 관중 입장이 허용된 이날, 고척스카이돔에는 1천665명의 관중이 돌아온 야구를 '직관'(직접 관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