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우, 포르티모넨스 1군 데뷔…팀은 나시오날 5-1 완파

포르투갈 프로축구 프리메이라리가(1부) 포르티모넨스로 임대 이적한 이승우(23)가 후반 교체 투입으로 드디어 1군 데뷔전을 치렀다.

이승우는 3일(한국시간) 포르투갈 푼샬의 에스타디오 다 마데이라에서 열린 CD나시오날과 2020-2021 프리메이라리가 25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후반 42분 교체 투입돼 경기가 끝날 때까지 뛰었다.

올해 2월 초 임대로 포르티모넨스 유니폼을 입은 뒤 23세 이하(U-23) 팀에서 한 차례 몸을 풀었을 뿐, 1군 7경기에 모두 결장한 이승우는 이날 짧은 시간이나마 그라운드를 밟고 첫선을 보였다.

포르티모넨스는 이날 나시오날을 5-1로 대파했다.

승점 26(7승 5무 13패)을 쌓은 포르티모넨스는 리그 10위에 자리했고, 나시오날은 최하위(승점 21·5승 6무 14패)를 벗어나지 못했다.

전반 33분 베투의 선제골로 앞선 포르티모넨스는 전반 45분 역습 과정에서 데네르의 패스를 받은 루키냐가 추가 골을 기록해 기선을 제압했다.

2-0으로 앞선 채 시작한 후반 9분에는 베투가 한 골을 더하고 8분 뒤 팔리 칸데까지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더 멀리 달아났다.

나시오날은 후반 23분 브리온 로체스가 한 골을 만회했으나, 후반 추가시간 파브리코의 오른발 슈팅이 골망을 흔들면서 포르티모넨스가 4골 차 승리를 매조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