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19세 시너, 마이애미오픈 테니스 결승 진출

만 19세인 야니크 시너(31위·이탈리아)가 남자프로테니스(ATP) 마스터스 1000시리즈 대회인 마이애미오픈(총상금 334만3천785 달러) 단식 결승에 진출했다.

시너는 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열린 대회 10일째 단식 4강전에서 로베르토 바우티스타 아굿(12위·스페인)에게 2-1(5-7 6-4 6-4) 역전승을 거뒀다.

2001년 8월에 태어난 시너는 1985년 창설된 이 대회 사상 통산 네 번째로 10대 나이에 남자 단식 결승에 오른 선수가 됐다.

시너 이전에는 1990년 앤드리 애거시(은퇴·미국), 2005년 라파엘 나달(3위·스페인), 2007년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가 만 20세가 되기 전에 이 대회 결승에 진출했다.

애거시와 조코비치는 우승까지 차지했으며 10대 나이에 이 대회 결승에 진출했던 이들 세 명은 모두 세계 랭킹 1위까지 올랐다.

시너는 이어 열리는 안드레이 루블료프(8위·러시아)와 후베르트 후르카치(37위·폴란드) 경기 승자와 결승전을 치른다.

올해 마이애미오픈에는 조코비치와 나달, 로저 페더러(6위·스위스) 등이 불참했지만 이 대회는 4대 메이저 대회 바로 아래 등급에 해당하는 마스터스 1000시리즈다.

마스터스 1000시리즈는 1년에 9차례 열리며 마이애미오픈은 올해 첫 마스터스 1000시리즈 대회다.

시너의 종전 마스터스 1000시리즈 대회 최고 성적은 지난해 로마 마스터스 16강이었다.

메이저 대회에서는 지난해 프랑스오픈 8강까지 오른 경력이 있다.

키 188㎝인 시너는 이날 최고 시속 209.9㎞의 강서브를 앞세워 2시간 29분 접전을 승리로 이끌었다.

2019년 11월 21세 이하 선수들이 모여 치르는 '넥스트 제너레이션' 대회 우승으로 일찌감치 가능성을 인정받은 시너는 2020년과 2021년에 ATP 투어 단식 우승을 한 차례씩 차지했다.

시너는 "오늘 승리는 기분이 좋지만 사실 아무 의미가 없다"며 "훌륭한 선수가 되는 것은 대회 하나로 이뤄지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