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 단장 "코로나19 검사 양성 반응자 4명으로 늘수도"
워싱턴-메츠 MLB 개막전 연기…워싱턴 구단 코로나19 확진 여파(종합)

미국프로야구(MLB) 사무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일(한국시간)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 예정이던 워싱턴 내셔널스와 뉴욕 메츠의 정규리그 개막전을 연기했다.

워싱턴 구단은 전날 선수 1명이 코로나19 검사 확진 판정을 받았고, 역학조사에서 선수 4명과 구단 직원 1명 등 5명이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격리에 들어갔다고 발표했다.

추가 감염 우려가 나오자 MLB 사무국은 선수단의 안전을 위해 워싱턴과 메츠의 개막전을 다음에 열기로 했다.

마이크 리조 워싱턴 단장은 미국 언론과 화상 인터뷰에서 "최소 3명의 선수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고, 감염자가 4명으로 늘어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감염자 중 한 명이 발열 증상을 보였을 뿐 나머지는 무증상이라고 덧붙였다.

워싱턴 구단은 감염 경로를 추적 중이나 발발 지점은 찾아내지 못했다.

미국 언론은 미국 플로리다주 웨스트 팜비치에서 스프링캠프를 끝내고 비행기로 워싱턴 DC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감염자와 선수·구단 관계자의 밀접 접촉이 이뤄졌을 것으로 짐작했다.

다만, 6주간 스프링캠프 중 워싱턴 구단 소속 선수 감염자는 한 명도 나오지 않았기에 감염 경로 확인은 오리무중에 빠졌다.

MLB 사무국은 휴식일인 3일에도 이 경기를 재편성하지 않았다.

워싱턴과 메츠는 4월 4일 시즌 첫 경기를 치른다.

MLB 사무국의 2021년 코로나19 보건 지침에 따르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선수는 열흘 이상 격리돼 적절한 치료를 받은 뒤 MLB 합동 코로나19 위원회의 승인을 받고서야 팀에 복귀할 수 있다.

워싱턴 구단은 대체 구장에서 훈련 중인 선수들을 빅리그 로스터에 충원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