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대타로 메이저리그 데뷔 타석…헛스윙 삼진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 대타로 데뷔 타석에 들어섰다가 삼진으로 물러났다.

김하성은 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2021시즌 개막전에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 8-7로 앞선 7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 대타로 등장했다.

결과는 헛스윙 삼진이었다.

애리조나 좌완 불펜 알렉스 영을 상대한 김하성은 초구 스트라이크를 지켜봤고, 2구째에 방망이를 헛돌렸다.

3·4구째 볼 2개를 골라낸 김하성은 5구째에 커브에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지난해까지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에서 뛴 김하성은 포스팅 시스템으로 샌디에이고와 계약하며 메이저리그에 입성했다.

4+1년 최대 3천900만 달러를 받는 조건이다.

스프링캠프 시범경기에서 타율 0.167로 부진한 김하성은 이날 개막전 선발 라인업에서는 제외됐다.

샌디에이고는 토미 팸(중견수)-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유격수)-매니 마차도(3루수)-에릭 호스머(1루수)-윌 마이어스(우익수)-제이크 크로넨워스(2루수)-유릭슨 프로파르(좌익수)-빅토르 카라티니(포수)-다르빗슈 유(투수) 순으로 개막전 타선을 구성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