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몬스터'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2021년 개막전에서 호투를 펼치며 팀 승리에 발판을 마련놨다.

류현진은 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와의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5⅓이닝 동안 홈런 1개를 포함해 4안타를 내주고 2실점 했다. 삼진은 5개를 잡았고, 사사구는 단 한 개만 허용했다.

류현진은 2-2로 맞선 6회말 1사 1루에서 마운드를 넘겼다. 구원으로 등판한 타일러 챗우드가 실점 없이 이닝을 끝내 류현진은 승패 없이 시즌 첫 경기를 마쳤다. 토론토는 2-2 동점이던 연장 10회초 무사 2루서 랜달 그리척의 우월 2루타로 한 점을 앞선 뒤 10회말 수비 때 줄리안 메리웨더가 무사 2루에서 세 타자를 모조리 삼진으로 몰아세우며 승리를 지켰다. 류현진은 시즌 첫 등판에서도 노련한 경기운영 능력을 보여주며 승부사의 모습을 보여줬다. 아쉬운 장면은 단 한 차례뿐이었다. 류현진은 2회 1사 후 글레이버 토레스에게 빗맞은 좌전 안타를 허용했다.

후속타자 히오 우르셸라를 삼진으로 돌려세워 2사 1루가 됐다. 류현진은 게리 산체스에게 초구 시속 147㎞ 직구를 던졌다. 이 공은 가운데로 몰렸고, 산체스에게 좌월 투런포를 허용했다. 류현진은 "체인지업과 커터가 가장 좋아서 섞어 던졌는데 결과가 좋았다"며 "팀 타선이 선취점을 뽑았는데 그 이닝에 역전 점수를 내줬다. 그런 장면은 나오지 않아야 한다. 그 장면을 빼면 대체로 좋았다. 오늘은 모든 선수가 잘했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몸상태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그는 "작년에는 시즌 초반에 공 80∼90개를 던지면 힘이 빠지는 기분이었다"며 "오늘 공 92개를 던졌는데, 지난해보다 생산력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기회가 오면, 접종을 해서 내 몸에 도움을 줄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경기에는 1만850명의 관중이 입장해 개막전을 응원했다. 류현진은 "꽉 찬 경기장은 아니었지만, 팬들께서 응원하는 모습을 보니 참 좋았다"며 "빨리 야구장에 만원 관중이 들어차서, 더 활기찬 분위기에서 던지고 싶다"고 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